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일 '불꽃페미액션'은 여성의 상의 탈의 사진을 삭제한 페이스북에 항의하기 위해 페이스북 코리아 본사 앞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오마이뉴스>는 해당 시위에 참여한 이가현씨의 의도와 시위 취지를 고려해, 필자가 보내온 현장 사진을 그대로 싣습니다. [편집자말]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 앞에서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페이스북의 성차별적 규정에 항의하는 상의 탈의 시위를 하고 있다. 이 단체는 앞서 페이스북이 남성의 반라 사진은 그대로 두면서 여성의 반라 사진만 삭제하는 점을 규탄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 앞에서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페이스북의 성차별적 규정에 항의하는 상의 탈의 시위를 하고 있다. 이 단체는 앞서 페이스북이 남성의 반라 사진은 그대로 두면서 여성의 반라 사진만 삭제하는 점을 규탄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불꽃페미액션은 6월 2일 오후 1시에 서울 역삼역 3번 출구 앞에 있는 페이스북 코리아의 사옥을 찾았다. 5월 29일 불꽃페미액션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했던 '찌찌해방만세' 게시물이 예고 없이 바로 삭제되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코리아는 여성들이 브래지어를 벗고 자유롭게 가슴을 드러내고 찍은 사진이 '나체 또는 성적 행위에 관한 게시물'이기 때문에 페이스북 규정을 위반했다며 삭제했다.

액션단은 분노했다. 아직도 페이스북에 돌아다니는 각종 남성의 근육 자랑, 유두 자랑 사진은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받아들여 지는데 왜 여성의 몸만 성적 행위에 관련된 게시물로 본다는 것인가? 수많은 '운동 자극' 페이지들에는 남성들이 가슴을 노출하고 찍은 사진들이 게시돼 있다. 불꽃페미액션의 사진이 삭제된 것은 우리가 남성중심적인 사회에서 성적으로 소비되는 몸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여자의 나체는 무조건 음란물인가요?

트위터에 <우리는 음란물이 아니다> 항의 퍼포먼스를 예고하니 퍼포먼스를 하기 전부터 인터넷에 기사가 났다. 페이스북 코리아 건물이 있는 곳을 관할한다는 수서경찰서 정보관에게서 연락이 와서 '공연음란죄'로 체포가 될 수 있으니 상의 탈의는 하지 마시라고 말했다. "우리는 우리 몸이 음란한 것이 아니라고 말하기 위해 가는데 우리 몸이 음란하다며 처벌을 한다는 것이냐" "퍼포먼스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페이스북 앞에 도착하자 수많은 기자와 카메라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불꽃페미액션 액션단들은 모두 미리 준비해 온 피켓을 들고 일렬로 섰다(관련 기사 : "내 몸은 음란물 아니다" 강남에서 '상의탈의' 여성 인권 시위).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 앞에서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페이스북의 성차별적 규정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단체는 앞서 페이스북이 남성의 반라 사진은 그대로 두면서 여성의 반라 사진만 삭제하는 점을 규탄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 앞에서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페이스북의 성차별적 규정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단체는 앞서 페이스북이 남성의 반라 사진은 그대로 두면서 여성의 반라 사진만 삭제하는 점을 규탄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우리는 음란물이 아니다>

찌찌가 찌찌지 찌찌가 별거냐!
어떤 브라도 우리를 가릴 수 없다
브라 없는 맨가슴을 꿈꾼다
YOU DO? I DO! (너만 까냐 나도 깐다)
내 의지로 보인 가슴 왜 네가 삭제하냐?
Facebook delete a feminism page because of perfomance taking off corset
(페이스북이 코르셋을 벗자는 퍼포먼스를 벌였다는 이유로 페미니즘 페이지를 삭제했다)

현대판 코르셋 내 몸을 해방하라
여자가 더우면 웃통 좀 깔 수 있지
찌찌 해방 삭제할 시간에 디지털 성범죄물이나 삭제해라
인류의 절반은 왜 가슴을 가려야 하나
여자 가슴만 검열하는 이중잣대
소화 불량, 여름 땀띠의 주범은 브라+시선강간


페이스북의 성차별적 커뮤니티 규정을 비판하고 브래지어가 여성의 몸을 얼마나 억압하는지, 또 여성의 몸은 남성의 몸과 다르게 해석되는지를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피켓을 내려놓고 모두 모여 배에 립스틱으로 글씨를 쓰고, 동시에 상의를 벗었다.

 페이스북 사옥 앞에서 상의를 탈의하는 불꽃페미액션 회원들과 이를 급하게 제지하기 위해 이불로 가리러 달려오는 경찰들
 페이스북 사옥 앞에서 상의를 탈의하는 불꽃페미액션 회원들과 이를 급하게 제지하기 위해 이불로 가리러 달려오는 경찰들
ⓒ 불꽃페미액션

관련사진보기


상의를 벗은 모습을 제대로 찍기도 전에 경찰들이 이불을 들고 달려들어서 우리를 가렸다. 상의를 벗은 회원들은 저항하지 않았다. 가만히 있었다. 가만히 서서 우리가 주고자 하는 메시지에 집중했다. 모두 뒤를 돌아 페이스북 건물을 앞에 두고 피켓을 들었다.

"내 몸은 음란물이 아니다"
"나는 음란물이 아니다"
"우리는 음란물이 아니다"
"페이스북은 성차별적 규정 삭제하라"

목청껏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이불로 우리를 완전히 포위했다. 우리는 옷을 입었다.

기자들이 조금씩 돌아가자 한 남자경찰관은 기다렸다는 듯이 우리에게 와서 미란다 원칙을 고지하고선 "자, 이분들 빨리 모셔가"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활동가들은 강력하게 항의했다.

"공연음란죄 법조문 읊어보세요."
"체포할 거면 이불로 가리지나 말든가, 그쪽 때문에 제대로 못 했어요."
"지금 저희 몸 보고 음란하다고 생각하신 거예요? 흥분하셨어요?"
"지금 여기 남자 기자님들 중 한 분이 윗통 벗으면 같이 체포할 거예요?"
"이게 공연음란죄면 운동장에 널린 남자들이나 먼저 잡아가요."
"지금 저희가 경찰분들 얼굴 보고 흥분했다고 하면 그쪽도 공연음란죄예요?"
"왜 찌찌가 뭐라고, 얼굴은? 팔은? 다리는?!"

 경찰이 '공연음란죄'로 체포한다며 미란다원칙 고지하자 항의하는 불꽃페미액션 회원들
 경찰이 '공연음란죄'로 체포한다며 미란다원칙 고지하자 항의하는 불꽃페미액션 회원들
ⓒ 불꽃페미액션

관련사진보기


한 기자가 경찰에게 "신고가 들어왔냐"고 물어봤지만 경찰은 대답하지 않았다. 우리는 신고가 들어온 것도 아닌데 경찰이 자의적으로 해석해서 체포하는 것은 과잉 진압이라고 항의했다.

형법 제245조(공연음란)에 따르면 '공연히 음란한 행위를 한 자는 1년 이하의 징역, 50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한다'고 되어 있다. 공연히 음란한 행위는 무엇일까? 야외 농구장과 축구장에서 열심히 운동을 하다 보니 너무 더워서 웃통을 벗는다면 그것은 음란한 행위일까? 수영장이나 해수욕장에서 상의는 아무것도 입지 않은 채 수영복 바지만 입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은 음란한 행위를 한 것일까?

중요한 것은 남성들의 몸에는 부여되지 않는 '야한' '성적인' 이미지가 여성의 몸에만 부여된다는 것이다. 운동장에서 상의를 탈의하는 남성을 보면 '아 날씨가 좀 덥지'하고 수영장과 해수욕장에서 상의를 탈의한 남성을 보면 아무 생각없이 지나친다. 하지만 운동장에서도, 해수욕장에서도 상의를 탈의한 여성을 찾아볼 수는 없다. 여성의 가슴은 섹시하게 드러내면서 한편으로 조신하게 감춰야 하는 이중적인 요구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관련 기사 : "노브라, 안 춥니?" 내가 벗겠다는데 당신이 왜).

복구된 사진, 페이스북의 사과... 우리의 '작은 승리'

 기자회견 후속 처리에 집중하고 있을 때, '찌찌해방만세' 사진이 다시 게시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페이스북이 차단을 풀고 사진을 살려 보낸 것이었다. 페이스북은 불꽃페미액션 측에 사과 메시지도 보냈다.
 왼쪽은 '규정위반'이라는 이유로 사진이 삭제됐던 당시의 캡쳐, 오른쪽은 사진이 복구됐을 때의 캡쳐. 기자회견 후속 처리에 집중하고 있을 때, '찌찌해방만세' 사진이 다시 게시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페이스북이 차단을 풀고 사진을 살려 보낸 것이었다. 페이스북은 불꽃페미액션 측에 사과 메시지도 보냈다.
ⓒ 페이스북 캡쳐

관련사진보기


시위가 끝나고 기사를 보니 페이스북은 그동안 성차별적으로 사진을 삭제하거나 모자이크 처리해온 전적이 많았다는 것을 새로 알게 되었다. 그리고 우리의 상의 탈의 사진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어쩔 수 없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도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고 기자회견 후속 처리에 집중하고 있을 때, 우리의 '찌찌해방만세' 사진이 다시 게시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페이스북이 차단을 풀고 사진을 살려 보낸 것이었다. 페이스북은 우리에게 사과 메시지도 보냈다.

"Facebook 커뮤니티 규정을 위반하지 않은 귀하의 게시물이 당사의 오류로 삭제 되었습니다.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해당 콘텐츠를 복원하고 관련 계정에 적용되었던 차단을 해제하였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여성들의 작은 승리였다. 다시 공개된 '찌찌해방만세' 사진에는 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멋지다는 의견부터 '극혐'이라는 의견까지 각양각색이다. 불꽃페미액션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오르락내리락한다.

문제제기에 성공했다고 느끼면서도 이런 관심이 결국 여성들의 몸을 성적 대상으로만 바라보는 세상의 반응이 다수일거라고 생각하니 씁쓸하다. 같은 몸에 대한 다른 시선이 하루빨리 없어져서 여성이 상의 탈의를 한 것쯤 운동장에서, 해수욕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시대가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