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미정상회담 날짜와 장소가 결정됐으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4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다"라며 "곧 발표할 것(announcing it soon)"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제3국이 아닌 판문점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엄청난 기념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도 논의했으며 이를 북한에도 전달했다"라고 밝혀 판문점이 개최 장소로 결정될지 주목된다.

또한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명의 석방에 관해서도 "북한과 매우 실질적인 대화를 나누고 있고, 억류자들에게 새로운 일들이 일어났다"라며 "전날 말했듯 계속 주목하길 바라며, 매우 좋은 결과(very good things)을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과거 정부가 북한 노동교화소의 미국인 인질 3명의 석방을 요청했으나 소용없었다"라며 "계속 주목하라"라고 밝혀 북한과의 사전 협의에서 억류자 석방이 사실상 타결됐음을 내비쳤다.

북한은 적대 행위나 체제 전복 등의 혐의로 김동철, 김학송, 김상덕 등 미국인 3명을 억류했다. 그러나 이들이 최근 노동교화소에서 평양 외곽의 한 호텔로 옮겨졌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면서 석방이 임박했다는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주한미군 감축 검토에 나섰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서는 "주한미군 철수는 협상 테이블에 오를 의제가 아니다(not on the table)"라고 일축했다.

앞서 NYT는 "남북이 평화협정을 체결하면 주한미군의 필요성이 약화될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미 국방부에 주한미군 철수 검토를 지시했다"라며 "북한과의 회담에서 협상 카드로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보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미래의 어느 시점에서는 비용을 절감하고 싶다"라며 국방비 절감을 위한 주한미군 감축을 시사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 협상 전략이라는 분석도 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NYT 보도에 대해 "완전한 난센스(utter nonsense)"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국방부에 주한미군 감축을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없다"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