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칭찬하며 빨리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4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을 국빈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곧 김정은과 만날 것"이라며 "빨리 회담이 열리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미 회담은 전 세계와 북한, 한국, 일본, 프랑스 그리고 모두를 위해 훌륭한 일"이라며 "우리는 북한과 아주 좋은 논의를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정은에 대해 "매우 열려있고 훌륭하다(very open and honorable)"라고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지난 수년간 북한이 많은 약속을 했지만 지금 같은 입장에 놓인 적은 없었다"라며 "우리는 북한에 가한 최대 압박은 그동안 다른 나라들에 가했던 제재 중 가장 강경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 전망에 대해 "아주 멋질 것이고 어쩌면 아닐 수도 있다"라며 "공정하고 합리적이고 좋은 자리가 아니라면 나는 과거 행정부들과 달리 협상 테이블을 떠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주도한 북한 최대 압박 정책이 북한을 대화로 이끌었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북한 문제를 풀지 못한 전임 대통령들을 비판한 것으로 읽힌다. 또한 언제라도 협상을 그만둘 수 있다는 압박 전략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비핵화를 어떻게 정의하는가'라는 질문에 "간단한 합의를 내고 승리를 주장하는 것은 매우 쉽다"라면서도 "그러나 나는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 나는 그들이 핵무기를 제거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또한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이 북한에 너무 많은 양보를 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정상회담이라는 위대한 일을 벌이는 것 이외에 어떤 양보도 하지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