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광역단체장 경선에서 충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양승조 의원(왼쪽)과 충북지사 후보로 확정된 이시종(왼쪽 두번째) 지사. 대전시장 경선에서 1위와 2위를 기록, 오는 16-17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되는 허태정(오른쪽 두번째) 전 유성구청장과 박영순(오른쪽)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광역단체장 경선에서 충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양승조 의원(왼쪽)과 충북지사 후보로 확정된 이시종(왼쪽 두번째) 지사. 대전시장 경선에서 1위와 2위를 기록, 오는 16-17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되는 허태정(오른쪽 두번째) 전 유성구청장과 박영순(오른쪽)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광역단체장 경선에서 양승조 의원이 충남지사 후보로, 이시종 현 지사가 충북지사 후보로 각각 확정됐다. 다만, 대전은 과반의 후보가 없어 결선투표가 치러진다.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 임종성 간사는 13일 저녁 국회 정론관에서 충청권 광역단체장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경선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진행 된 안심번호 선거인단 투표 50%와 권리당원 선거인단 투표 50%를 합산하고, 현역의원 10%감산을 반영해 최종 지지율을 확정한 것.

그 결과, 충남에서는 양승조 의원이 53.24%의 지지를 얻어 46.76%에 그친 복기왕 전 아산시장을 제치고 충남지사 후보로 확정됐다. 이로써 양 의원의 지역구인 충남 천안병에서는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또한 충북에서는 이시종 현 충북지사가 63.50%의 지지율로 36.50%의 지지율에 그친 오제세 의원을 따돌리고 충북지사 후보로 확정됐다.

다만, 대전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이 42.50%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으나 과반을 확보하지 못해 30.63%의 지지율을 얻어 2위를 한 박영순 전 청와대선임행정관과 오는 16일과 17일 결선투표를 하게 됐다. 이상민 의원은 26.87%의 지지율을 기록, 컷오프 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