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미애-홍준표-박주선-조배숙-이정미 대표
 추미애-홍준표-박주선-조배숙-이정미 대표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제70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여야 당대표 5명은 물론 국회의원 50명이 참석한다.

제주도와 각 정당에 따르면 3일 오전 10시 4.3평화공원에서 열리는 제70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여야 5당 대표가 참석한다.

특히 여야 당대표는 물론 국회의원 5분의 1 이상인 50명이 참석해 사상 최대규모의 정치인들이 참석하게 된다.

민주당은 추미애 당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제주출신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의원을 비롯해 송영길 의원,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 남인순 여성가족위원장 등 39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한다.

여기에 강기탁-김우남-문대림-박희수 제주지사 예비후보도 함께 한다.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에선 홍준표 대표와 장제원 수석대변인, 김명연 국회의원 3명이 참석한다.

바른미래당은 박주선 공동대표와 김수민 비서실장이 참석한다. 유승민 공동대표와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불참한다.

민주평화당에선 조배숙 당대표와 정동영 의원, 최경환 의원이 참석하고, 정의당은 이정미 당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참석이 확정됐다.

여야 당대표 5명 참석에 국회의원 50명 참석은 4.3추념식 사상 최대 규모다.

여기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조석준 부산시교육감 등 5명의 타시도 교육감 참석이 확정됐다.

4.3추념식은 오전 10시 올해 처음으로 1분간 추모 묵념 사이렌이 도 전역에 울리고 국민의례와 헌화· 분양, 추모글 낭독, 인사, 추념사, 유족 추모편지 낭송, 합창(잠들지 않는 남도), 폐식, 일반 참배객 헌화·분향이 이어진다.

올해 70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선 그동안 금지됐던 가수 안치환의 '잠들지 않는 남도'가 합창으로 불려진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제주의소리>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