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급전직하'하고 있다.

<교도통신>이 18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2주 전보다 9.4%p 하락하면서 38.7%를 기록했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8.2%로 지지율보다 높았다.

앞서 <지지통신>이 지난 9~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9.4%p 하락한 39.3%를 기록하면서 지난 2017년 10월 총선 승리 이후 처음으로 40%대가 무너졌다.

닛폰TV가 지난 1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지지율이 한 달 전보다 13.7%p나 하락한 30.3%로 나타나면서 30%대도 안심할 수 없게 됐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3%에 달했다. 일본 정계에서는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지면 정권 퇴진론이 나온다.

아베 총리는 2017년에도 개인적 친분이 있는 사학재단 모리토모학원이 국유지를 감정가보다 수십억 원이나 저렴하게 매입하는 과정에서 직·간접적인 압력을 행사했다는 '사학 스캔들'로 지지율이 20%대까지 떨어지며 퇴진 압박을 받았다.

그러자 아베 총리는 당시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을 이용해 안보 위기론을 내세워 지지율을 회복했고, 조기 총선을 치러 집권 자민당의 압승을 이끌면서 총리직 3연임까지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최근 재무성이 국회에 제출한 국유지 매각 관련 문서에서 아베 총리 측에 불리한 내용을 삭제하고 조작한 것이 드러나면서 사학 스캔들이 다시 불붙으며 일본 정국이 다시 격랑에 휩싸였다.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 대표는 "행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문서를 조작했다는 것은 민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드는 것"이라며 "야권이 연합해 아베 내각의 총사퇴를 요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국민 과반 "아베 부인도 국회 청문회 세워야"

이날 <교도통신>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유지 매각 의혹과 관련한 재무성의 문서 조작에 대해 '아베 총리의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66.1%로 '책임이 없다'는 25.8%를 압도했다. 재무성 담당 공무원들의 실수라는 아베 총리의 주장과 완전히 상반된 여론이다.

문서를 조작한 재무성의 '수장'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에 대해서도 52.0%가 '사임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아소 부총리는 문서 조작을 지시한 적이 없다며 사임을 거부하고 있다.

또한 야권의 주장대로 국유지 매각 과정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직접 국회에 출석해 심문을 받는 것에 대해서도 65.3%가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필요하지 않다'는 29.0%에 그쳐 아베 총리 부부를 압박했다.

최근 한반도의 대화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2017년처럼 안보 위기론을 내세울 수도 없는 아베 총리로서는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