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1일 오후 중국 제13기 1차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3차 전체회의에서 중국의 5번째 개헌안이 통과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개헌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중국 제13기 1차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3차 전체회의에서 중국의 5번째 개헌안이 통과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개헌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개헌을 통해 장기 집권의 문을 연 시진핑 국가 주석이 17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국가주석과 군사위 주석에 재선출되며 절대 권력을 과시했다.

전인대는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5차 전체 회의 표결을 통해 만장일치(2천970표)로 시 주석을 국가주석과 군사위 주석으로 다시 뽑았다.

이번 전인대를 통해 국가주석 임기 조항마저 삭제된 상황이라 시 주석은 집권 1기에 이어 2기에도 중국 공산당 총서기, 국가주석, 군사위 주석을 독차지하며 명실공히 '삼위일체'를 통한 절대 권력을 휘두를 수 있게 됐다.

시 주석은 2012년 제18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계기로 당 총서기·당 중앙군사위 주석·국가주석에 오른 이후 반 부패 투쟁을 명분으로 정적을 제거하면서 절대권력 만들기에 주력해왔다.

이미 중국 헌법에 '시진핑 사상'이 삽입됐고 국가주석 3연임 이상 제한 규정은 삭제됐으며 이번 전인대를 통해 국가주석과 군사위 주석에 다시 오름에 따라 '시황제' 시진핑의 집권 2기는 탄탄대로를 걷게 됐다.

시 주석은 이날 개헌 이후 처음 거행된 헌법 선서식에서 "나는 선서한다. 중화인민공화국 헌법에 충성하고 헌법 권위를 수호하며 법이 부여한 직책을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조국과 인민에 충성하고 직무를 성실히 이행하며 청렴하고 인민의 감시를 받겠다"면서 "부강하고 민주적이며, 문명적이고 조화롭고 아름다운 사회주의 현대화 강대국 건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선서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