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역사는 두 번 반복된다. 한 번은 비극으로 한 번은 희극으로. 오늘 3.1절을 맞이하는 언론의 역사는 비극인가 희극인가.

언론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이 여전히 많은 걸 보면, 언론은 비극의 역사를 쓰고 있는 것 같다. 너 나 할 것 없이 주변을 둘러만 보아도 언론에 만족한다는 목소리는 듣기 어렵다. 오늘 한국 언론의 거울은 마치 어둡게 드리운 저 미세먼지의 도시처럼 불투명하고 희뿌연 그림자를 비추고 있다. 사물을 있는 그대로 보여줘야 할 거울은 돈과 힘의 어두운 그림자로 얼룩져 있다. 돈이 별로 없고 힘이 별로 없고 빽마저 없는 삶은 언론에 안 나온다. 별로 돈이 안 되고 별로 힘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렇게 평범한 시민이 언론으로부터 외면당하는 시절을 우리는 살고 있다. 비록 우리는 직장에서, 학교에서, 사회에서 끝없는 경쟁에 치여도 밝은 웃음을 잃고 싶지 않다. 건강하게 살고 싶은 소박한 꿈이 돈과 힘의 밥벌이가, 표벌이가 되어도 언론은 잘 비추지 않는다. 꿈틀대면 그나마 조금 비추기는 한다. 자칫 혁명이라도 일어나면 안 되므로. 그래서 언론은 죽었다. 1%의 돈 많은 사람과 힘 있는 사람의 이야기만 잔뜩 비추는 언론의 거울은 너무나 더럽다. 거기에는 밝은 생명의 기운이 들어 있지 않다. 이 비극의 역사가 오늘이다.

3.1절 민족 독립의 날, 언론은 무엇으로부터 독립했는가. 우리의 삶으로부터 독립했다. 대한민국에 사는 모든 상식이 있는 시민들의 삶으로부터 멀어져있다. 소중한 아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세월호 참사 오보에 깊이 참회한 언론이 있는가. 제천 목욕탕 참사와 밀양 병원 참사에 대해 제대로 깊이 비춘 언론이 있는가. 없다. 그래서 언론은 신뢰를 상실했다. 그것이 정파적 보도를 하기 때문이라는 해묵은 지적은 그저 상식적으로 살고 싶은 시민들에겐 상식적이지 않은, 늘 반복되는 공허한 말씀일 뿐이다. 언론은 건강한 보수의 목소리를 담지 않고 건강한 진보의 목소리를 담지 않는다. 오로지 진영 대결과 갈등만 부추긴다. 너의 정치와 나의 정치가 다르지만 대립 속에서도 상식의 이름으로 합의에 이르는 역사는 그래서 아직도 쓰이지 못하고 있다.

역사는 두 번 반복된다. 한 번은 비극으로 한 번은 희극으로. 이 말은 어느 걸출한 사상가의 정치 선언에 나오는 말이다. 이제 비극적인 언론의 역사는 시민으로부터 외면 받고 있다. 우리는 밝고 즐거운 희극의 역사를 쓰고 싶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스마트폰과 SNS가 있다. 막강한 정보력이 있다. 우리는 매일 매일 엄청난 정보를 생산하고 공유하고 소비하고 있다. 언론은 이것을 따라오지 못한다. 이미 속보경쟁에서도, 팩트체크에서도 졌다. 기술은 우리의 것이요, 사상과 이념도, 정치도 우리의 것이다. 이제 더 이상 언론에 기대지 않겠다. 우리가 만들어가는 희극의 역사를 보아라. 오늘은 언론에 위임했던 자유와 권리를 회수하는 날이다. 이제 내 목소리는 내가 내겠다. 민족 독립의 날, 우리는 언론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하는 바이다.     

- 2018년 3월 1일, 언론소비자 일동 -

3.1언론독립선언 하는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김종학, 서명준 공동대표 3.1절 민족독립의 날에 언론독립을 선언하는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김종학, 서명준 공동대표
▲ 3.1언론독립선언 하는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김종학, 서명준 공동대표 3.1절 민족독립의 날에 언론독립을 선언하는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김종학, 서명준 공동대표
ⓒ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언론소비자주권행동 홈페이지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언론소비자주권행동(약칭 '언소주')은 언론소비자들의 언론권력을 감시하고 언론소비자 운동을 실천함으로써 사실에 기초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언론문화를 만들어 올바른 여론 형성에 기여하고 표현의 자유를 수호하여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언론 소비자들의 모임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