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각장애인을 위한 사진전문 갤러리 북성동갤러리에서 소속 시각장애인 사진모임 '잠상' 팀과 함께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제주 선흘1리에서 사진 활동을 하고 돌아왔다. 나는 이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진행한 북성동갤러리의 대표이기도 하다. 시각장애인이 섬에 들어가 안마 봉사를 하고 촬영과 전시를 하고 돌아오는 섬문화활동이다.

사진촬영하기 시각장애인들의 사진촬영은 전혀 보지 못하는 친구와 흐릿하게 볼 수 있는 친구가 함께 하여 언어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만져서 확인한 후 촬영한다.
▲ 사진촬영하기 시각장애인들의 사진촬영은 전혀 보지 못하는 친구와 흐릿하게 볼 수 있는 친구가 함께 하여 언어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만져서 확인한 후 촬영한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섬프로젝트 활동은 벌써 세 번째다. 인천 볼음도와 아차도에 이어 이번에는 제주도에서 진행되었다. 시각장애인 사진가 9명과 일반사진가 4명이 함께 한 이번 제주도 활동은 람사르습지로 등재된 습지 먼물깍이 있는 동백동산습지마을에서 동네주민의 협력속에서 이루어졌다.

오전 9시 동백동산습지센터 문윤숙 사무국장이 마을에 대해 설명을 하는 것으로 시작해 먼물깍 습지까지 걸어가면서 촬영이 진행되었다. 마을 어르신들이 만들어 준 도토리칼국수를 점심으로 먹고 마을 촬영에 나섰다. 이렇게 촬영한 사진을 저녁 먹은 후 선별하며 작품을 선정하였다. 선정된 작품을 A4크기로출력하여 7일 오전 마을 돌담에 걸고 전시를 했다.

사진 선정하기 촬영된 사진을 숙소에 돌아와 보는 친구와 못보는 친구들이 대화를 통하여 사진선정을 하고 있다.

이러한 선정작업을 마치면 가지고 간 2대의 프린트로 직접 인화하였다.
▲ 사진 선정하기 촬영된 사진을 숙소에 돌아와 보는 친구와 못보는 친구들이 대화를 통하여 사진선정을 하고 있다. 이러한 선정작업을 마치면 가지고 간 2대의 프린트로 직접 인화하였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이번 작업에 참여한 김현정씨는 "마을 돌담에 사진 전시를 했을 때 마을 주민들이 '이렇게 좋은 사진을 전시해줘서 고맙다, 너무 좋다. 재미있다'는 반응을 해주어서 더 감동이 왔다"며 "지나가는 길에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사진을 보고 있는 마을 주민을 보며 뿌듯하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번 제주도에서 사진하기 프로젝트는 4월 북성동갤러리(인천 중구 차이나타운로 51번길 19-1)에서 전시되며 책자로도 발행될 예정이다.

마을에서 사진 전시 이번 전시는 총 150장의 사진이 전시되었다.
마을 입구에서부터 골목길을 지나 학교 정문까지 사진전시가 이어졌다.
▲ 마을에서 사진 전시 이번 전시는 총 150장의 사진이 전시되었다. 마을 입구에서부터 골목길을 지나 학교 정문까지 사진전시가 이어졌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동네에서 전시하기 전에 촬영한 단체사진 이번 제주도에서 사진하기는 시각장애인 9명과 정안인사진가 4명이 함께 하였다.
▲ 동네에서 전시하기 전에 촬영한 단체사진 이번 제주도에서 사진하기는 시각장애인 9명과 정안인사진가 4명이 함께 하였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대부분의 사람들이 시각장애인들의 사진 활동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사진 촬영에 참여하는 시각장애인들의 만족도는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이들이 사진기를 통하여 만들어내는 이미지를 직접 볼 수 없더라도 설명을 통하여, 전시를 통하여, 인쇄물을 통하여 자신의 작품을 이해하고 있다.

또 스스로 사진작업을 시도하는 등 사진을 통하여 얻는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 사진 활동이 시각적 요소만을 강조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더 많은 시각장애인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을 모색중이다.

동백 - 김유수 마을은 이름가 같이 동백나무가 많다. 마을 안쪽에 활짝핀 꽃이 마을을 상징히고 있다.

저시력.
▲ 동백 - 김유수 마을은 이름가 같이 동백나무가 많다. 마을 안쪽에 활짝핀 꽃이 마을을 상징히고 있다. 저시력.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한복입고갈래?  -   김현정 마을골목 안쪽에 도자기 굽는 곳과 카페 등이 있다. 한복입고 갈래라는 문구가 친근하다.

버스의 번호를 인지하기 어려운 저시력
현재 교사
▲ 한복입고갈래? - 김현정 마을골목 안쪽에 도자기 굽는 곳과 카페 등이 있다. 한복입고 갈래라는 문구가 친근하다. 버스의 번호를 인지하기 어려운 저시력 현재 교사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생일 - 김덕주 선흘1리 마을 주민들이 만든 달력이다.
이 달력에는 마을 어르신들의 생일이 기록되어 있다.
▲ 생일 - 김덕주 선흘1리 마을 주민들이 만든 달력이다. 이 달력에는 마을 어르신들의 생일이 기록되어 있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습지에서 - 이형진 이형진 저시력
현재 안마업
▲ 습지에서 - 이형진 이형진 저시력 현재 안마업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집과 나무 - 이혜성 마을쪽에서 동백동산을 걷는 길에 폐허가된 축사가 있다 이 축하와 나무 그리고 하늘을 담았다.
 
저시력
현재 대학생
▲ 집과 나무 - 이혜성 마을쪽에서 동백동산을 걷는 길에 폐허가된 축사가 있다 이 축하와 나무 그리고 하늘을 담았다. 저시력 현재 대학생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촬영 - 임희원 동백동산습지 산책로는 하늘이 안보일정도로 우거져있다. 그렇다고 두꺼운 고목이 있는 것은 아니다. 제주 중산간의 독특한 숲인 곶자왈로서 얇은 수목이 빽빽하다.

그늘지고 습하여 이곳의 온도는 마을보다 2~3도정도은 낮은 듯하다.

임희원은 전맹이다
그는 전국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탄 적도 있다. 

현재 드러머이고 세상에 이런일이에 출연한 적이 있다.
▲ 촬영 - 임희원 동백동산습지 산책로는 하늘이 안보일정도로 우거져있다. 그렇다고 두꺼운 고목이 있는 것은 아니다. 제주 중산간의 독특한 숲인 곶자왈로서 얇은 수목이 빽빽하다. 그늘지고 습하여 이곳의 온도는 마을보다 2~3도정도은 낮은 듯하다. 임희원은 전맹이다 그는 전국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탄 적도 있다. 현재 드러머이고 세상에 이런일이에 출연한 적이 있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산불조심 - 조한솔 제주도에는 예쁜 집들이 곳곳에 있다.
앞에 산불조심 프랭카드를 넣고 잡은 사진이다.

저시력으로 사회복지사이다.
▲ 산불조심 - 조한솔 제주도에는 예쁜 집들이 곳곳에 있다. 앞에 산불조심 프랭카드를 넣고 잡은 사진이다. 저시력으로 사회복지사이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제주 귤밭과 하늘 - 한유림 조천읍은 귤밭이 많았다. 조천읍에 속한 동백동산 마을도 온통 귤밭이었다.
귤밭과 하늘의 구름이 잘 어울렸다.

한유림은 전맹에 가까운 저시력이다.
현재 안마사로 활동하고 있다.
▲ 제주 귤밭과 하늘 - 한유림 조천읍은 귤밭이 많았다. 조천읍에 속한 동백동산 마을도 온통 귤밭이었다. 귤밭과 하늘의 구름이 잘 어울렸다. 한유림은 전맹에 가까운 저시력이다. 현재 안마사로 활동하고 있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학교 - 황태경 선흘리는 1936년에 개교한 초등학교가 있다.
지금은 학생수가 적어서 분교로 되어 있지만 교육과정을 특별하게 구성하여 지금은 서울 등 육지에서 일부러 전학오는 등 학생수가 늘어나고 있는 학교이다.

저시력이며 현재 사진모임의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 학교 - 황태경 선흘리는 1936년에 개교한 초등학교가 있다. 지금은 학생수가 적어서 분교로 되어 있지만 교육과정을 특별하게 구성하여 지금은 서울 등 육지에서 일부러 전학오는 등 학생수가 늘어나고 있는 학교이다. 저시력이며 현재 사진모임의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 이상봉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공간 배다리 대표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사진갤러리 '북성동갤러리' 대표

오마이뉴스 에디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은경의 그림책 편지',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를 연재합니다. 2017년 그림책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