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수도권 지진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 수도권 지진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 수도 도쿄에서 지진이 발생해 건물이 심하게 흔들리고 사람들이 대피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6일 오전 0시 54분께 도쿄와 가나가와현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으며 쓰나미(지진 해일)도 경보도 내려지지 않았다.

일본 기상청은 도쿄 전역을 비롯해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이바라키현, 사이타마현, 군마현, 시즈오카현 등에서 진동이 감지됐으며 이번 지진의 진원 깊이가 80㎞ 정도라고 발표했다.

앞서 전날 오전 11시에도 이바라키현 앞바다에서 규모 4.4의 지진이 발생했다. 치바, 도치기, 군마, 후쿠시마 등에서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 이 지진의 진원은 깊이 40km로 측정됐다.

이 지진의 영향으로 수도권의 열차와 지하철이 비상 정지했고, 일부 지역에서는 휴대전화가 불통되는 현상이 벌어지기도 했으나 현재는 교통과 통신 모두 정상 상태를 회복해 가동되고 있다.

도쿄대학 지진연구소의 후루무라 다카시 교수는 이번 지진에 대해 "관동 지방의 아래에 가라앉아 있는 태평양판과 필리핀해판의 경계 부근이나 태평양판의 내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더 큰 지진으로 이어질지는 모르지만, 관동 지방은 원래 지진 활동이 활발해 이보다 훨씬 강한 규모 7 수준의 수도 직하 지진도 예상된다"라며 "이번 지진을 계기로 대비를 강화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