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에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있었던 권민호 경남 거제시장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원서를 내자 논란이다. 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 민홍철)이 오는 9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 회의를 열 예정인 가운데, 권 시장 입당 심사에서 어떤 결론이 나올지 관심이 높다.

권 시장은 옛 한나라당 때부터 경남도의원에 이어 거제시장(재선)을 지냈고,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 권 시장은 오는 6월 지방선거에 거제시장 3선 도전이 아닌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권 시장은 3일 민주당 경남도당에 입당 원서를 냈다. 권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입당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입당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말 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위원장 변광용)는 권 시장의 입당 반대 성명을 내기도 했고, 문사모(문재인을사랑하는사람들모임, 회장 우성)는 광화문과 지역에서 1인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권 시장이 입당원서를 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문사모와 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도 반대하고 있다. 우성 문사모 회장은 전화통화에서 "권민호 시장은 자기 살 길을 찾기 위해 입당하려고 한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권 시장이 입당한다면 촛불정신과 맞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에서는 권 시장의 입당이 지방선거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 우리는 그렇지 않다고 본다"며 "양산, 김해, 거제는 권 시장 같은 사람을 받아들이지 않고도 자력으로 지방권력을 바꾸어 낼 동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권 시장은 양지만을 좇는 정치인이라는 인식이 있고, 오랫동안 이명박·박근혜 보수정당 안에서 충분하게 도의원과 시장을 하면서 누릴 것은 다 누렸다. 집권당이 바뀌었다고 해서 당을 바꾸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 있다"고 했다.

변광용 위원장은 "권 시장의 입당에 반대한다. 정치는 당심과 민심에 기반해야 한다. 거제의 당심과 민심은 권 시장의 입당에 절대적인 반대다. 정치라는 게 당심을 떠나서 존재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실리적으로 보더라도 선거에 도움이 안 된다. 권 시장의 입당을 통해 지지층, 특히 노동계과 시민사회계의 이탈을 가져 올 것"이라며 "권 시장이 입당하면서 지지자들을 데리고 들어 오더라도 선거에 도움이 안 된다. 기존 지지층의 이탈이 더 심할 것"이라 했다.

 '문사모'(문재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이 6월 27일 저녁 창원대 종합교육관 앞에서 권민호 거제시장의 입당에 반대하는 손팻말을 들고 서 있다.
 '문사모'(문재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이 2017년 6월 27일 저녁 창원대 종합교육관 앞에서 권민호 거제시장의 입당에 반대하는 손팻말을 들고 서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는 이날 저녁 운영위원회 회의를 소집했고, 논의를 거쳐 입장을 내거나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권민호 시장의 입당에 대해 검토, 확정된 바는 전혀 없다"며 "입당과 관련한 사안은 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다루는 사안으로, 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는 입당원서가 제출되지 않은 사안에 대해 논의한 바가 없다"고 했다.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