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5일 강원도 대관령에서 만난 타조. 부리 근처에는 고드름이 달려 있었다.
 지난 25일 강원도 대관령에서 만난 타조. 부리 근처에는 고드름이 달려 있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난 25일 영하 7.5도를 기록한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하얗게 세상을 덮은 눈에 관광객들은 즐거워 했지만 정작 대관령 삼양목장의 타조의 부리에는 고드름이 달려 혹한을 실감케 했다.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지난 25일 찾은 강원도 대관령의 한 목장 풍경.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