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북 제천시 하소동의 스포츠센터에서 발생한 화재에서 극적으로 구출된 남성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남성은 화재 발생 후 7층 창문을 통해 탈출을 시도하던 중 계속되는 연기에 온 몸이 휩싸이면서 형체가 사라져 지켜보는 시민들을 안타깝게 했다.

40여분 후 굴적차를 타고 남성 2m까지 접근한 소방관은 그에게 밧줄을 던졌다.

시민들은 "다행히 줄을 잡았어", "대충 묶어 내려와야지", "침착해야 돼", "제발! 제발"이라고 외쳤다. 남성은 이후 신발을 벗어 던졌다. 손으로 줄을 잡고 벽을 타고 내려왔다. 남성이 미끄러지듯이 내려와 소방차 사다리에 올라서자 시민들은 "아이구 살았다" 며 박수를 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 제천인터넷뉴스(http://www.jc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1년 8월 발행을 시작, 새로운 지역 언론문화 정착을 목표로 시민의 입을 대신하는 열린 언론이 되고자 노력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