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 광주를 찾은 국민의당 안철수 당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주제로 한 토론회가 열리는 조선대학교 서석홀로 향하고 있다.
 지난 10일 광주를 찾은 국민의당 안철수 당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주제로 한 토론회가 열리는 조선대학교 서석홀로 향하고 있다.
ⓒ 광주드림

관련사진보기


지난 10일 광주를 찾은 국민의당 안철수 당대표가 최근 MBC 최승호 신임 사장 임명 과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조선대학교 서석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적폐청산 연대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면서 MBC 사장 임명 문제를 언급했다.

안 대표는 "진정한 적폐청산은 두 가지를 동시에 하는 것"이라며 "사람을 바꾸고, 제도를 바꾸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MBC 사장과 관련해 잘못한 일이 적발되고 사람을 바꾸는 건 너무나 당연하다"며 "그런데 그 다음 사람도 정권 영향력 하에 있는 사람을 임명하면 안 되지 않나"고 주장했다.

이어 "그건 적폐청산을 하지 않은 것"이라며 "저는 방송법을 개정해 (정권의) 영향을 받지 않을 사람을 임명할 수 있도록 제도를 고치고 그 제도 하에서 신임 사장을 임명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현 정부가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문제에 대해 하루 빨리 방송법을 개정하는 제도 개혁을 해야 진정한 적폐청산"이라며 "그런 제도(개혁한 제도) 하에서 (신임 MBC사장이) 재신임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안 대표의 발언은 사실상 최승호 신임 사장을 '정권의 영향력 하에 있는 사람'으로 지칭한 것으로 해석됐다. 마지막에 '재신임'을 언급한 것 역시 최 신임 사장의 임명에 대한 문제제기로 비쳐졌다.

안 대표는 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승호 사장 임명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은 아니다"며 "방송법을 개정하고 그것에 따라 사장 선임하는 것이 옳다, 그게 적폐청산의 본질이다는 것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광주드림>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12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광주를 드립니다. 꿈을 드립니다.’ 비영리 사단법인이 운영하며 무료로 시민들께 배포되는 일간신문 광주드림의 슬로건입니다. 2004년 4월22일 창간 이후 광주드림은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