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기사보강 : 12월 5일 오전 9시 13분]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겨울 만리포해변에 나타난 신종 알바인가 봅니다. 모래사장에서 열심히 삽질하는 사람이 있어 가까이 가보니 금속탐지기와 삽을 들고 연신 탐지기가 반응하는 곳을 팝니다. 그리고 파낸 모래 속에서 무언가를 하나 발견하더니 집어넣네요.

여름철 해수욕을 온 사람들이 잃어버려 모래사장 속에 어디인가 묻혀있는 귀금속을 찾는 신종 알바가 있다는 이야길 들었는데요. 근데 여기서 이 사람들이 찾는 것을 맘대로 가져도 되나요?

결론은 안 됩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남의 재물을 주웠을 경우에는 경찰치안센터나 유실물보관센터 등에 일주일 내로 신고해야 한다, 신고 후 6개월이 지나도 소유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유실물법에 따라 해당 재물은 습득장자에게귀속된다'고 하네요. 단, 100원이나, 500원짜리 기타 동전을 습득하는 것은 잘못이 아니라고 하니 참고하세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