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최근 희귀 새들이 지속적으로 출현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는 세종특별자치시 장남 평야에 또다시 희귀 새가 찾아 왔다. 장남 평야는 세종시의 중앙에 위치한 평야로 2/3는 공원과 택지 등으로 개발 중이며, 3/1은 농경지로 보전하기로 한 지역이다. 농경지로 보전되고 있는 곳에서 계속 희귀한 새들이 관찰되고 있다(관련 기사 :  금강에 살던 노랑부리저어새가 왜 장남평야에?).
 
때문에 탐조인(새를 관찰하는 사람)들에게 장남 평야가 새로운 싸이트로 부상하고 있다. 이렇게 주목받고 있는 탐조지인 장남 평야에 지느러미발도요가 찾아왔다. 지느러미발도요는 주로 바다에서 수영을 하며 이동하는 종으로 내륙지역을 통과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장남평야에 날아온 지느러미발도요 .
▲ 장남평야에 날아온 지느러미발도요 .
ⓒ 안광연

관련사진보기



지난 26일 장남 평야 농경지에서 지느러미발도요를 확인했다. 먼바다를 통과하기 때문에 국내에선 관찰하기가 쉽지 않은 종이다. 국제적으로 보호종은 아니지만, 희귀종으로 탐조인들 사이에서는 꼭 한번 만나고 싶어하는 종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지난 8~9월 장남 평야 조사를 통해 다양한 멸종위기종과 희귀조류가 이곳에 서식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관련 기사:  '친환경 도시' 세종시? 장남평야의 중요성부터 깨닫길).  아울러 보호지역 지정을 위한 정밀조사를 요구한 바 있다. 그 이후에도 꾸준히 새로운 멸종위기종이나 희귀종이 확인되고 있는 것은 정밀조사의 필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장남 평야를 유지관리하고 있는 LH와 행복도시건설청이 시민사회와 환경단체와 함께 진행한다면 이후 보호지역 지정 등의 성과를 가져올 수 있는 곳이라고 장담 할 수 있는 지역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앞으로 장남평야에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에 있다. 이런 모니터링을 통해서 장남 평야가 습지보호지역이 지정되기를 바라면서 말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