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병욱 의원
 김병욱 의원
ⓒ 김병욱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전국 고교 대다수가 아직도 야간 자율학습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고교 2358개중 80.5%가 넘는 1900개 학교가 야간자율학습을 시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 가운데 절반 이상(52.3%)은 밤 10시까지 학생들을 자율학습을 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야간 자율학습을 실시하는 시간을 살펴보면 밤 10시대까지 운영하는 학교가 995개 학교(52.3%)로 많았고, 밤 11시 이후까지 야간자율학습을 운영하는 학교가 245개교(12%)였으며 심지어 이 중 15개 학교는 자정인 밤 12시까지 야간자율학습을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시도교육청별 야간자율학습 운영 현황에 따르면 자율적이지 않은 자율학습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실상 강제 자율학습인 셈이다.

41개교는 1~3학년 전교생이 야간 자율학습에 참여한다고 밝혔으나 이들도 사실상 강제 자율학습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곳 외에도 90% 이상 거의 전교생이 참여하는 학교도 상당수 있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320개교 중 293개교, 경기 472개교 중 392개교, 인천 125개교 중 101개교, 대구 93개교 중 77개교, 대전 62개교 중 52개교, 부산 142개교 중 101개교 등으로로 전국 10개 학교 중에 8개 학교 가량이 야간 자율학습을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김병욱의원은 "야간자율학습은 그야말로 학생들에게 자율권을 부여해야 하지만 일부 학교는 아직도 강압적으로 전교생이 참여하고 있다"며 "학생들을 강제로 늦은 시간까지 잡아두는 학교에 대해서는 교육청이 지도 감독을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덧붙이는 글 |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