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폄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극우 인사'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과 성희롱 혐의로 고발 당했다.
고발장
 고발장
ⓒ 오천도

관련사진보기


보수단체인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 대표는 19일 정미홍 대표를 이 같은 혐의로 서울 구로 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오천도 대표는 "문 대통령이 올바른 국정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김정숙 여사의 내조가 중요한데, 이를 방해하려고 정미홍 같은 자가 허위 사실을 유포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어 고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 대표는 이어 "제가 관계자에게 들은 바로는, 김정숙 여사는 입었던 옷을 손질해서 입고 있으며, 옷을 구입할 때는 디자이너에게 세금계산서를 다 발행 하는데, 최고 비싼 게 몇십만 원이라고 한다"라며 "그럼에도 정미홍은 옷 구입비가 수억 원이라고 호도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구나 정미홍은 김정숙 여사를 향해 '살이나 빼라'는 등 여성으로서는 할 수 없는 비열한 막말까지 서슴지 않았다. 이러한 행위가 성희롱에 해당되기 때문에 고발 혐의에 추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정미홍 대표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정숙 여사를 향해 "취임 넉 달도 안돼 옷 값만 수억 원을 쓰는 사치로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 복부인 행태를 하고 있다"라며 "옷을 못 해 입어 한맺힌 듯한 저렴한 심성을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숙씨, 지금 경제가 어렵고, 당신 남편 때문에 중소 자영업자들 죽어나고 있으니 제발 자제 좀 하시라"라며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 해입고, 아톰 아줌마 소리나 듣지 말고. 외국 나가 다른 나라 정상 부인들과 말 한마디 섞는 것 같지 않던데, 사치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좀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시길.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 나요. ㅉㅉㅉ"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신문고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태그:#오천도
댓글3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화물차는 굴러가는게 아니라 뛰어서 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화물칸도 없을 수 있습니다. <신문고 뉴스> 편집장 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