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강원래드 채용비리 관련 자료입수 경위를 묻고 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강원래드 채용비리 관련 자료입수 경위를 묻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훈 의원이 강원랜드가 아닌 다른 데로부터 불법적인 방법으로 자료를 확보해서 임의로 배포했다면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해당 의혹을 언론에 폭로한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한 말이다. 비리 의혹 당사자가 이를 폭로한 사람을 향해 '경고장'을 날린 것이다.

앞서도 그는 지난 16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신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의원 7명이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에 연루됐다'고 밝힌 이 의원을 향해 "청탁 사실이 없다", "적어도 저한테는 확인했어야 할 것 아니냐. 동료 의원 간 이건 전혀 도리가 안 된다"라고 반발한 바 있다.

무엇보다 김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 이것은 재판 중이다. 국회의원이라고 해서 적법한 절차, 정당한 방법으로 확보하지 않은 자료를 임의로 배포할 수 없다"라며 자료 유출 경위를 따졌다.

그는 구체적으로 "강원랜드 쪽은 '재판 중인 사안임을 고려해서 블라인드 처리해서 보냈다고 했는데 그 자료만 갖고는 누가 누구한테 어떠한 인사청탁을 했는지 전혀 나타나 있지 않다"면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훈 의원은 강원랜드가 아닌 곳에서 적법하지 않은 절차를 갖고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DJ·노무현 정부 땐 민주당 추천 인사들 채용, 본인들 잘못은 덮고"

다른 의원들도 힘을 보탰다. 김태흠 의원은 "강원랜드는 DJ정부 때 만들어졌는데 DJ·노무현 정부 때는 지금보다 더 인사규정이 정비되지 않은 상태라, 민주당 추천에 의해 직원들이 채용되는 사례들이 많았다"라며 '물귀신 작전'에 나섰다.

특히 그는 "그렇기 때문에 강원랜드 문제는 인사규정이나 시스템을 바꾸는 형태가 돼야지, 마치 MB정부나 박근혜 정부 때 우리가 불법적인 인사를 했다는, 적폐로 몰아가는 것은 본인들의 잘못을 덮어두고 정치적인 목적에 의해 (의혹 폭로가) 이뤄진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정략적 의도에 따른 의혹 폭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 역시 "강원랜드가 어떻게 설립됐다는 것을 알고 있는 분들은 거기 직원들이 어떻게 채용됐는지 다 알고 있다. 소위 '눈 가리고 아웅' 식의 이러한 적폐, 비합리적인 행태에 대해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김 의원의 주장에 동조했다.

또한, "오늘 (19일) 산자위 국감에서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에 우리 당 인사가 포함됐다는 자료가 어떻게 공개되고 입수됐는지에 대해 간사도 언급하고 철저히 따져달라"라고 전면 대응을 주문했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훈 의원은 이날 개인 성명을 통해 "수십명을 청탁하고도 자신은 모르는 일이다, 도용됐을 수도 있다 주장하며 발뺌하는 많은 이들을 보면서는 끝까지 감출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 그들의 어리석음을 보았다"라며 "이제 이 전대미문의 범죄행위는 전면적인 재수사가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지난 4월 최흥집 당시 강원랜드 사장과 인사팀장 등 두 명만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하는 것으로 수사를 마무리한 것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이 의원은 "검찰은 최흥집 사장에게 단 한 명의 권력자 이름을 알아내지 않았다. 아니면 알고도 판도라의 상자를 열지 않았다고 본다"라며 "검찰 등 사정당국이 권력의 압력을 받아 사건을 축소·은폐했는지도 철저히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