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9일 저녁 창원 용지문화공원에서 열린 '맘프' 개막식.
 29일 저녁 창원 용지문화공원에서 열린 '맘프' 개막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도심에서 떠나는 세계여행'이 시작됐다. '제12회 이주민과 함께하는 다문화축제 맘프(MAMF)'가 29일 저녁 창원 용지문화공원 일원에서 시작된 것이다. 이 행사는 10월 1일까지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된다.

이번 축제에는 대한민국 최대 다문화축제답게 14개국 22만여명이 참여한다. 2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30일에는 이주민 예비스타의 산실인 '대한민국이주민가요제'가 열린다.

축제 마지막날인 내달 1일에는 YB밴드를 비롯한 아시아 대표 9개국 팝가수 합동 콘서트인 아시아팝뮤직콘서트, 12개국 2000여 명이 참여하는 다문화퍼레이드, 13개국의 문화공연인 마이그런츠아리랑이 행사장 곳곳에서 펼쳐진다.

특히, 올해 축제 주빈국인 방글라데시를 대표하여 아사두자만 누르(Asaduzzaman Noor) 문화부장관과 국립예술단 등 30명이 내한하여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인 바울의 노래와 다양한 전통춤을 보여준다.

29일 오후 7시 용지문화공원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과 아사두자만 누르 방글라데시 문화부장관을 비롯한 외국인주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개막식은 다문화소년소녀합창단 '모두'와 몽골 전통무용으로 구성된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축제 추진위원단의 개막선언,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의 환영사, 아사두자만 누르 문화부장관의 축사, 방글라데시 국립예술단과 우즈베키스탄의 전통민속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환영사를 통해 "맘프축제는 국경을 초월하여 서로의 문화를 체험하고 공유하며, 외국인주민과 경남도민이 화합의 의미를 되새기는 한마당 큰 잔치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인주민 200만 시대를 맞이하여 이번 축제가 각 나라의 문화와 개인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건강한 다문화 사회를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사두자만 누르(Asaduzzaman Noor) 방글라데시 문화부장관이 29일 경남도청을 방문해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과 만났다.
 아사두자만 누르(Asaduzzaman Noor) 방글라데시 문화부장관이 29일 경남도청을 방문해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과 만났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아사두자만 누르(Asaduzzaman Noor) 방글라데시 문화부장관이 29일 오후 창원시청을 방문해 안상수 시장을 만났다.
 아사두자만 누르(Asaduzzaman Noor) 방글라데시 문화부장관이 29일 오후 창원시청을 방문해 안상수 시장을 만났다.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방글라데시 장관, 경남도청과 창원시청 차례로 방문

아사두자만 누르 방글라데시 문화부장관 일행은 이날 오후 경남도청과 창원시청을 방문해,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과 안상수 창원시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날 방글라데시 장관은 줄피쿠르 라흐만(Mr. Md. Zulfiqur Rahman)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와 동행했고, 맘프 공동추진위원장인 한철수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과 강재현 변호사, 이자스민 대외협력위원장도 함께 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이번 맘프축제에서 방글라데시 국립예술단의 특별공연이 방글라데시와 경남이 상호 문화교류를 여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국·도간 문화교류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창원시를 방문한 아사두자만 누르 장관 일행을 만나 경제와 관광, 문화예술, 국제 우호교류 등에 대해 환담을 나눴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이번 방글라데시 문화부장관의 창원방문을 계기로 양국이 상호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내년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와 함께하는 2018 창원방문의 해'를 앞두고 많은 준비를 하고 있으니 방글라데시 국민들이 창원시를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홍보해 달라"고 요청했다.

방글라데시 문화부장관 일행은 '철새의 낙원'으로 불리는 창원의 대표관광지인 주남저수지와 창원의집을 차례로 방문해 한국의 역사와 민속문화를 체험했으며, 에너지산업의 대표기업인 경남에너지(주) 태양광 시설도 둘러봤다.

맘프(Migrants Arirang Multicultural Festival)는 '아리랑'에 담긴 한국 정서와 다문화의 공존을 통해 이주민과 함께하는 문화축제로, 2005년부터 네 번째까지 서울에서 열리다 이듬해부터 창원으로 옮겨 해마다 열리고 있다.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