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김두우 전 수석은 29일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관련해 "한결같이 끝에는 'MB의 지시였다', 'MB에 보고됐다'고 하는데 적폐청산의 타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김 전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적폐청산을 하겠다면서 까발리는 내용은 몽땅 MB대통령 시절의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이어 "몇 달 동안 벌어진 일을 보면 참으로 묘하고 희한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모든 화살의 겨냥점이 정해져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지 70년인데 절묘하게 MB시절에만 적폐가 있었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며 "제가 그것을 한번 물어보고 싶다. 노무현 정부에서는 적폐가 없었나. DJ(김대중) 정부 시절에는 어땠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전 수석은 "그 시절에 청와대와 국정원에서 벌어졌던 적폐 가운데 우리가 알고 있는 것도 있지 않겠나"라며 "유난히 MB정권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 전 수석은 "정치보복이라고 할까, 한풀이라고 할까 그런 부분이 있다"며 "우리 정치사에서 이런 시도는 단 한 번도 제대로 성공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은 첫 번째 목적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감정적인 앙금이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두 번째는 보수궤멸이다. 보수세력의 대통령 두 분 가운데 한 분은 탄핵을 당한 뒤 수감됐고, 남은 대통령이 한 분이다. (이 전 대통령을) 흠집 내면 보수는 끝장난다고 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서는 "이들 인사 가운데 상당수가 청와대 행사에 들어오거나 대통령 표창을 받았으며, 대통령의 해외순방에 동행했다"며 "문건이 만들어지고, 청와대와 공유가 됐다면 그렇게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어떤 정권도 비판적인 인사 그리고 우호적인 인사 등을 분류한다"며 "어떤 조치를 취하느냐가 문제로 불거지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이 전 대통령) 생각이 있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김 전 수석이 KBS 좌파간부에 대한 인사를 요구하는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에는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단 한 차례도 언론사에 인사 관련해서 전화하거나 만나서 주문한 일이 없다"며 "제 언론관에 맞지 않고, 제 이름과 명예를 걸고 분명히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다가 정치적 결별을 선언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블랙리스트에 대해 "MB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거론되기도 한 정 전 의원은 "구체적인 건 알았겠어요"라고 반문하면서도 "어쨌든 MB도 알고 있었겠죠. 그렇지 않고서야 이런 일이 벌어질 수가 없죠"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또 이 전 대통령이 결국은 검찰의 소환통보를 받아 포토라인에 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소환조사 받아라 한다면 포토라인에는 설까"라는 질문에 "안 나올 수가 없다. (안나오면) 자기가 뭔가 떳떳하지 않다고 또 생각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문제는 원세훈 전 원장이 보고했고 그렇게 하라고 지시를 했다고 진술을 한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그런 적 없다고 하면 증거가 없다"며 "법적으로는 그렇게 쉽지는 않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