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울산 북구 주민들이 지난해 총선이 끝난 후 5월 30일 오후 1시 30분 국회 의사당 앞에서 윤종오 의원과 등원식을 열었다. 지역 주민들은 윤 의원의 등원을 축하하면서 여러 가지 제안과 응원을 담은 메시지를 윤 의원에게 전달했다. 이명박 정부가 윤종오 의원이 북구청장 시절 사찰을 한 문건이 공개돼 지역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울산 북구 주민들이 지난해 총선이 끝난 후 5월 30일 오후 1시 30분 국회 의사당 앞에서 윤종오 의원과 등원식을 열었다. 지역 주민들은 윤 의원의 등원을 축하하면서 여러 가지 제안과 응원을 담은 메시지를 윤 의원에게 전달했다. 이명박 정부가 윤종오 의원이 북구청장 시절 사찰을 한 문건이 공개돼 지역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 윤종오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28일 공개한 이명박 정부 '광역·지자체장 사찰·제압문건'에 언급된 당사자인 새민중정당 윤종오 의원(당시 울산 북구청장)은 "(이러한 사찰 행위는) 지방자치의 근간을 흔들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파렴치 행위"라고 주장했다.

문건에는 윤종오 당시 구청장에 대해 '을지연습 중 음주 등 안보관 해이' '세금급식 적극 추진'라고 언급돼 있다.

윤종오 의원은 "어느 자치단체와 똑같이 을지훈련을 모범적으로 수행하면서 일상적활동을 했는데 마치 엄청난 과오가 있는것처럼 호도하며 일상적 활동을 사찰해 청와대까지 보고했다"면서 "이는 지방자치의 근간을 흔들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파렴치 행위"라고 지적했다.

특히 '을지연습 중 음주'에 대해서는 정보 수집 경위에 대해 의구심을 표했다. 윤종오 의원이 구청장 재직 시절 을지연습 중 음주를 해 공식적으로 물의를 빚은 적이 없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한 언론 보도도 전무했다.

윤 의원은 "2011년 즈음 을지연습 기간에 언론사 사장들과 저녁을 같이하는 자리가 있었다. 그 자리에서 반주로 가볍게 술을 마신 적이 있다"고 밝히면서 이같은 사실이 청와대까지 보고된 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원래 내가 술을 많이 하는 사람은 아니"라며 "언론에 나지도 않은 걸 청와대는 어떻게 알았나, 이건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국에서 무상급식 꼴찌인 울산에서 예산범위에서 일부 무상급식을 선도한 것을 포퓰리즘으로 몰아가고, 대한민국 친환경급식의 모범적 활동을 비하하며 합법적으로 직원채용을 했음에도 종북세력 운운하며 사찰하여 보고했다"면서 "이런 짓을 대한민국정부가 했다는것이 부끄럽기 짝이 없는 행위"라고 밝혔다.

윤종오 의원은 이명박 정권 시절인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울산 북구청장을 지낸 후 2016년 (통합진보당 해산 후)무소속으로 출마해 압도적인 표차로 북구 국회의원에 당선된 바 있다.

이날 발표된 이명박 정부의 '야권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 문건에는 윤종오 당시 울산 북구청장이 영남권 기초지자체장 3명 중 한 명의 명단에 올랐다. 나머지 둘은 오규석 당시 부산 기장군수, 김동진 경남 통영시장이다.

윤종오 당시 산 북구청장은 자유한국당의 박맹우 당시 울산시장이 무상급식을 포퓰리즘으로 규정해 예산을 편성하지 않을 때 구청 예산으로 울산에서는 처음으로 초등학교 일부 친환경무상급식을 시행했다. 당시 울산 북구의 이 정책은 지역 농산품의 로컬판매와 연계해 전국적인 모범 사례로 꼽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 1420원짜리 점심, 이렇게 바뀌었어요)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이 정책을 "세금 급식"이라며 윤 구청장의 제압 요건 중 하나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의원은 지난해 총선에서 검찰로부터 선거법 위반 혐의로 4차례 압수수색을 당하는 등 고초를 겪었고, 결국 2심에서 벌금 300만원의 당선 무효형에 처한 상태다. 윤 의원과 지지자들은 "검찰의 기획수사로 억울하게 기소됐다"며 무죄를 호소해 왔다. 때문에 이명박 정권의 사찰의혹 문건 공개로 총선 때의 압수수색 등이 같은 맥락 아닌가 하는 지적이 지역계에서 나오고 있다.



10만인클럽아이콘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