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두 달 넘게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KAI. 하지만 추석연휴가 끝나면 새 사장 선임 등으로 분위기가 전환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 두 달 넘게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KAI. 하지만 추석연휴가 끝나면 새 사장 선임 등으로 분위기가 전환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검찰이 하성용(66) 전 사장을 구속하면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경영 비리 수사가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KAI 노조는 정치권과의 접촉을 통해 사태의 빠른 수습을 촉구하고 있어 추석 연휴 이후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지 눈길을 끈다.

검찰은 지난 19일 하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데 이어 20일 새벽 그를 긴급체포했다. 21일엔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법원이 23일 "주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도망 및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구속영장 청구와 기각을 되풀이하며 답답함을 보였던 이전 모습과는 사뭇 달랐다.

검찰이 하 전 사장에게 적용한 혐의는 외부감사법 및 자본시장법 위반(분식회계), 업무방해, 뇌물공여, 배임수재, 범죄수익은닉,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횡령·사기·배임) 및 상법 위반으로 10개에 이른다.

하 전 사장이 구속됐지만, KAI 경영 비리 수사가 어떻게 마무리될지는 미지수다. 일각에선 수사가 마무리단계로 접어들었다고 보지만 정관계 로비 등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검찰은 하 전 사장이 조성한 불법 비자금이 정관계로 상당 부분 흘러 들어갔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

다만 검찰의 수사 확대 여부와 별개로 KAI 경영 정상화를 위한 발걸음은 빨라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지난 20일 민홍철 도당위원장 선출과 동시에 '항공우주산업 활성화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활동에 들어갔다. 대책위에는 고재성 사천·남해·하동지역위원장, 황재은 도당 지방자치위원장, 손은일 한국국제대 교수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위원장은 국회 국토교통위 민주당 간사이기도 한 민 의원이 맡았다.

민주당 항공산업 대책위는 26일 사천을 방문해 KAI 노조, KAI 협력업체 대표단을 만나 어려움을 듣고 해결책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추석 연휴가 끝난 뒤에는 전문가 토론회 등을 열어 항공 MRO 사업 선정, KAI 정상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와 관련해 고재성 위원장은 "대책위는 검찰 수사와 별개로 KAI와 사천지역 항공우주산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지역민의 불안감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AI 노조 류재선 위원장 등 일행은 지난 22일 국회 여야 의원실을 방문해 KAI의 시급한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했다. 이들은 ▲금융권 여수신 문제 해결 ▲MRO사업 조기 승인 ▲미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 수주 지원 ▲수리온 납품 중단 사태 해결 등을 요구했다.

하 전 사장의 구속을 전후해 KAI 경영 정상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추석 연휴 동안 KAI 새 사장 선임 문제도 갈피가 잡힐지 주목된다. KAI 내부에서는 이르면 추석 연휴 이전, 늦어도 추석 연휴 끝날 무렵에는 새 사장이 선임되길 기대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뉴스사천에도 실렸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1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