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에 대응해 직접 본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은 연설문을 손에 들고 성명을 읽는 김정은 모습.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에 대응해 직접 본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은 연설문을 손에 들고 성명을 읽는 김정은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1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에 대해 "미국집권자는 정세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나름대로 설득력있는 발언은 고사하고 우리 국가의 '완전파괴'라는 역대 그 어느 미국 대통령에게서도 들어볼 수 없었던 전대미문의 무지막지한 미치광이 나발을 불어댔다"고 맹비난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2일 김 위원장이 "21일 당중앙위원회청사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성명을 발표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각) 취임후 첫 유엔 총회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력을 갖고 있지만, 만약 우리 스스로와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totally destroy) 말고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북한을 직접 지목해 비판했다.

그는 "미국은 모든 준비가 되어 있고, 의지와 힘도 있으나 그런 일(군사 공격)이 필요 없기를 바란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표현하면서 "자살임무를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고, "전 세계를 위협하며 자국민을 학대, 고문, 감금하는 타락한 정권"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이번 성명은 역시 유엔 총회에 참석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강경발언에 대해 "개 짖는 소리"라고 비난한 데 이어 김 위위원장이 직접 나선 셈이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으로 올라앉아 세계의 모든 나라들을 위협공갈하며 세상을 여느 때 없이 소란하게 만들고 있는 트럼프는 한 나라의 무력을 틀어쥔 최고 통수권자로서 부적격하며 그는 분명 정치인이 아니라 불장난을 즐기는 불망나니, 깡패임이 틀림없다"며 "숨김없는 의사표명으로 미국의 선택안에 대하여 설명해준 미국집권자의 발언은 나를 놀래우거나 멈춰세운 것이 아니라 내가 선택한 길이 옳았으며 끝까지 가야 할 길임을 확증해주었다"고 밝혔다.

"망발 대가 반드시 받아낼 것"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가 세계의 면전에서 나와 국가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고 모욕하며 우리 공화국을 없애겠다는 역대 가장 포악한 선전포고를 해온 이상 우리도 그에 상응한 사상 최고의 초강경대응조치단행을 심중히 고려할 것"이라며 "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대표하는 사람으로서 우리 국가와 인민의 존엄과 명예 그리고 나 자신의 모든것을 걸고 우리 공화국의 절멸을 줴친(떠든) 미국통수권자의 망발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받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그가 천명한 '사상 최고의 초강경대응조치'의 구체적 내용이 무엇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것은 트럼프가 즐기는 수사학적 표현이 아니"라며 "미국의 늙다리 미치광이를 반드시,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이라고 '다짐'하기도 했다.

그는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늙다리 미치광이', '깡패', '미치광이 나발', '정신병적 광태' 등 원색적인 표현을 썼다.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국제사회를 향해 직접 성명을 발표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당 직책이 아닌 '국무위원장'명의를 사용한 것은 대외용 성명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