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월 24일 저녁 8시 울산 남구 삼산동 롯데시네마 울산 3관 전석을 예약해 진행된 다큐멘터리 영화 '미스 프레지던트' 포스터.
 8월 24일 저녁 8시 울산 남구 삼산동 롯데시네마 울산 3관 전석을 예약해 진행된 다큐멘터리 영화 '미스 프레지던트' 포스터.
ⓒ 김재환 감독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9월 19일 오후 2시 30분]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모임인 박사모가족(중앙회장 이희철)이 지난 24일 다큐멘터리 영화 <미스 프레지던트(Mis President)>를 단체 관람하면서 눈물을 흘리는 등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했다.

박사모가족 중앙회가 주관한 단체관람을 한 후 지지자들은 "박정희 전 대통령 탄신100주년을 맞아 경제성장 등 박 전 대통령 아버지의 업적이 잘 부각된 영화"라는 평을 내놨다.

박사모가족 회원들은 영화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이 6.25전쟁 후 혼란한 대한민국의 국민들이 헐벗고 굶주림에서 벗어나도록 하기 위한 일념으로 새마을사업 등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하여 헌신했다"면서 "특히 육영수 여사를 잃은 가운데서도 국가 재건을 위하여 헌신하신 내용을 돌이켜 본 것"이라고 평했다.

박사모가족 이희철 회장은 "박 전 대통령은 지도자에게 요구되는 덕목 중 가장 중요한 원칙과 공감을 몸소 실천하셨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이야말로 국가를 위해 헌신하던 진정한 대한민국 지도자 였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울산에서 첫 시사회 연 '미스 프레지던트', 왜?

<미스 프레지던트>는 오는 10월 26일 개봉에 앞서 지난 24일 울산에서 첫 시사회를 가졌다. 박사모가족 단체관람은 이날 오후 8시 울산 남구 삼산동 롯데시네마 울산 3관 전석을 예약해 진행됐고, 예약한 250석이 꽉차면서 순서에서 밀린 나머지 60~70명은 발길을 돌려야 했다.

영화의 주요 등장인물은 울산의 한 부부다. 이들 부부는 자신들이 운영하는 가게에 육영수 여사의 사진을 걸어두고, 박정희·육영수 부부의 이야기를 하다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또 다른 주요 인물인 청주에 사는 할아버지는 새벽 일찍 박정희 전 대통령 사진 앞에 네 번 절을 하고 국민교육헌장을 외운다.

<미스 프레지던트>는 지난 4월 27일 개막해 10일간 열린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작품으로 영화를 제작한 김재환(47) 감독은 2012년 이명박 정부 5년을 다룬 영화 < MB의 추억 >을 제작해 개봉한 바 있다.


10만인클럽아이콘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