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왼쪽 두번째)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난 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 관련 한반도 상황 세미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신보라 의원, 마크 내퍼 대사대리, 나경원·김종석 의원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왼쪽 두번째)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난 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 관련 한반도 상황 세미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신보라 의원, 마크 내퍼 대사대리, 나경원·김종석 의원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리아 패싱'. 영어 같지만 영어가 아니다. 소위 콩클리시에 해당하는 이 단어의 출처는 정확치는 않지만 최근 야당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다. 북한과 미국이 핵 문제를 다룰 때 한국을 배제한다는 의미다. 단어가 없는 것처럼 그럴 일도 없다는 것이 정론이다.

보수야당 모임인 '포용과 도전'은 지난 3일 주한미국 대사 대리 마크 내퍼를 긴급 세미나에 초대했다. 그 자리에서 미 대사 대리는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한국정부가 배제되는 소위 '코리안 패싱'은 없으며 "미국의 한국방위에 대한 의지는 확고하다"고 야당 의원들의 우려(?)를 일축했다.

그렇다고 쉽게 포기하지도 않고, 납득하지도 않을 나경원 의원은 "코리아 패싱'이 없다고 했지만, 행간을 읽어보면 한미 정상 간의 통화가 이뤄지지 않은 점은 우려하는 부분"이라며 미국 대사 대리의 공식적 발언도 인정하지 않으려는 완강한 모습을 보였다.

미국 대사관의 공식발언으로 '코리아 패싱'을 인정받지 못하자 재차 '디커플링(Decoupling: 비동조화. 동맹이탈)'이라는 또 다른 이슈로 꺼내기도 했다. 나 의원은 앞서 "코리아 패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청와대 외교안보 라인의 교체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었으나 미국 대사관의 호응이 없자 머쓱해진 상황을 '디커플링'이라는 말로 분위기를 전환해보려 한 것으로 보인다.

'디커플링'이란 북한 ICBM에 의해 미국 본토가 공격 받지 않게 할 호혜적 의무가 우리에게도 있으며, 그것이 흔들릴 때 바로 한국과 미국의 안보가 분리되는 디커플링(동맹이탈) 상황이 도래한다는 것이다. 사드배치를 뒷받침하는 논리로 주로 인용되는 용어이다.

일련과 대화를 지켜보자면 야당의원들은 진정으로 '코리아 패싱'이라는 외교적 상황을 우려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꼭 있기를 바라는 것처럼 보인다. 다시 말해서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망신 주기 위해서 조국에 대한 비하도 상관없다는 것처럼 보인다. 아무리 야당 본능을 인정한다고 하더라도 너무 심하다는 말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코리아 패싱'은 그나마 좀 낫다. 지난 3일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의원은 "끔찍했던 세월호 사건보다 더 심각한 상황인데 안보불감증을 형성하는 대통령은 어느 나라 대통령인가"라며 '코리아 낫싱'이라는 또 하나의 콩글리시를 만들어냈다.

국민들에게 휴가 간다고 알리고 평창을 들러 진해에 가 있는 대통령 행방을 김태흠 의원 혼자 몰라서 찾는 것이 우선 안타까운 일이다. 일한다고 해놓고 관저에 들어가 뭘 하는지도 몰랐던 그 분의 '존재하나 실은 부재했던' 그 때에는 도대체 한 마디도 못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대통령의 행방 운운하는 모습이 왠지 웃기면서도 슬프다.

또한 아무리 그래도 세월호를 언급하는 것만은 도무지 이해할 수도 없고, 용납도 안 된다. 언어사용이 자유라 할지라도 어버이연합이 안 되고, 엄마부대는 더 안 되는 것처럼 새누리당의 후신 자유한국당이 세월호를 빗대 무슨 말을 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아무리 대통령의 없는 흠을 잡고, 생떼를 부리고 싶어도 모든 국민이 어디에 있는지 다 아는 대통령에게 없다고 한들 누워 침 뱉기에 불과하다.

'코리아 패싱'부터 '코리아 낫싱'이라는 가짜영어에 가짜뉴스까지 만들어내는 자유한국당이다. 대통령이 왜 없으며, 한국이 또 왜 없는가. 꿈을 잃은 청년들이 '헬조선'을 외칠 때, 여당이었던 그들은 도무지 이해 못하겠다는 표정으로 딴청을 피웠다. 이제 야당이 되었다고 '나라가 없다'는 수준까지 가서는 안 되는 것이다. 그래서 자유한국당에는 자유도, 한국도 없다는 말이 회자되는 것이다. 도대체 자유한국당에게 조국은 어디란 말인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