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희망봉 룩아웃포인트 등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희망봉. 사진 위쪽 바다로 향한 낮은 봉우리가 희망봉이다.
▲ 희망봉 룩아웃포인트 등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희망봉. 사진 위쪽 바다로 향한 낮은 봉우리가 희망봉이다.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남미의 땅끝 마을 칠레의 푼타아레나스와 함께 남극을 향하고 있는 아프리카의 땅끝 희망봉, 여행자들은 이곳에 서면 더는 갈 곳이 없는 육지의 끝에 서게 된다. 남극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과 함께 대서양과 인도양의 물결이 합쳐지는 끝없는 수평선의 바다를 만나게 된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케이프타운 방문하는 여행자는 가장 먼저 희망봉을 그리고 그 다음에 테이블마운틴을 찾아간다. 바르톨로뮤 디아스와 바스코다가마의 대항해시절에 대하여 배웠던 학창시절, 세계사 등 역사교과서에서 흑백사진으로 보았던 희망봉은 대부분의 여행자에게는 인생의 버킷리스트이기 때문이다.  

케이프포인트 등대로 가는 길에 서 있는 케이프포인트 표지판.
▲ 케이프포인트 등대로 가는 길에 서 있는 케이프포인트 표지판.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희망봉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남서쪽 끝의 대서양 해변에 있는 암석으로 이루어진 곶이다. 일반적으로 희망봉이 아프리카의 최남단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잘못 알려진 것이다. 케이프반도의 사실상 최남단 지역은 희망봉에서 동남쪽으로 150㎞ 떨어진 곳에 있는 아굴라스 곶이다. 희망봉은 아프리카 대륙의 최남단인 아굴라스곶의 북서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남아공의 주요도시 케이프타운에 가까운 반도의 맨 끝에 위치하고 있다.

희망봉은 1488년 포르투갈의 항해자 바르톨로뮤 디아스가 발견하였으며 당시에는 심한 폭풍우 속에서 발견했다고 하여 폭풍의 곶으로 불렸다. 그 후 1497년 바스코다가마가 이 곶을 통과하여 인도로 가는 항로를 개척한 데서 연유하여 포르투갈 왕 주앙 2세가 희망의 곶 이라고 개칭하였다.

케이프포인트 룩아웃포인트등대 정상에서 내려다보이는 바다
▲ 케이프포인트 룩아웃포인트등대 정상에서 내려다보이는 바다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아프리카 대륙의 끝이라는 상징적인 의미가 아니더라도 희망봉과 케이프포인트는 그 자체로 풍경과 조망이 뛰어난 곳이다. 케이프포인트의 가장 높은 곳 룩아웃포인트 등대에서 내려다보이는 바다와 산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주변의 풍경은 여행자들의 시선을 황홀하게 만들 정도로 멋지다.

룩아웃포인트 등대가 있는 전망대로 가면 반도의 최남단인 케이프포인트가 내려다보인다. 케이프포인트 주차장에서 케이프 포인트를 오르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 걸어서 올라가거나 푸니쿨라라는 전차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푸니쿨라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탑승료를 내야하는데 건강한 여행객이라면 그냥 걸어서 올라가는 것을 추천한다.

케이프포인트 등대 정상에 서 있는 세계주요도시까지의 거리를 표시한 이정표
▲ 케이프포인트 등대 정상에 서 있는 세계주요도시까지의 거리를 표시한 이정표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정상에 올라가는 길에 높이마다 조금씩 다른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고 군데군데 주변을 내려다 볼 수 있는 뷰포인트와 쉬는 곳이 많아 그리 힘들지 않다. 등대가 있는 정상까지는 천천히 걸어서 가도 30분 정도면 오를 수 있다. 정상에는 등대와 함께 뉴욕과 파리 등 세계 주요 도시와의 거리를 방향과 함께 표시한 이정표를 볼 수 있다.

2001년 현재 희망봉 일대는 관광지로서 곶의 첨단까지 관광용 자동차도로가 연결되어 있다. 얼마 전까지는 여행사를 이용하거나 렌터카로만 방문할 수 있었으나 2017년 7월 현재는 케이프타운 시내에서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한 관광도 가능하다. 반도의 남단부는 1939년에 자연보호 지구로 지정되어 있으며, 비비를 비롯하여 많은 동식물이 보호되고 있다.

희망봉 바닷가에서 보이는 희망봉. 봉우리라고 부르기에는 조금 작은편이다.
▲ 희망봉 바닷가에서 보이는 희망봉. 봉우리라고 부르기에는 조금 작은편이다.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생의 한가운데의 니나 또는 슈타인처럼, 여행과 사진 그리고 건축, 머나먼 이베리아 반도의 끝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와 숭산 스님의 선의 나침반, 수타니파타의 그물에 걸리지않는 바람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