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락서

관련사진보기


폭염 재난문자가 왔다.

어제 차를 정리하다가 깜짝 놀랐다.

뒷좌석 선반에 올려놓았던 택배상자의 운송장 일부분이 열기에 녹아서 눌어붙었기 때문이다. 운송장에서 개인정보가 담긴 스티커를 떼내고 남은 흰색 코팅지가 전부 녹아내렸다.

뜨거운 여름에 차량 안은 정말 위험하다는 것을 재확인하게 됐다. 여름철 햇볕이 셀 때 라이터나 캔, 음료수 병을 차 안에 두면 터질 수도 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블로그 jsquare.kr 운영자입니다. 지인을 통해서 오마이뉴스에 대해서 추천을 받게 되었습니다. 생활하면서 경험, 만났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나눌 수 있는 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