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웅, 국정화 전도사, 보수여전사로 국회에 입성한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논문 표절이 사실로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대변인으로서의 도덕성 논란과 의원직 사퇴 압박이 예상된다.
 영웅, 국정화 전도사, 보수여전사로 국회에 입성한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논문 표절이 사실로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대변인으로서의 도덕성 논란과 의원직 사퇴 압박이 예상된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전희경 자유한국당 선대위 대변인이 최근 이화여대에 석사 학위를 반납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016년 새누리당 비례 공천 당시 '논문 표절' 의혹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왔다.(관련 기사 : "40만표 깎아먹은 전희경...의원배지 반납해야")

보수 인터넷 매체인 <미디어워치>는 작년 4월부터 최근까지 전 의원의 논문 표절 검증보도를 이어왔다. 보도에 따르면 작년 12월 이화여대는 전 의원의 석사논문에 대한 '복사 표절' 의혹 본 조사에 착수했다. 이는 전 의원의 논문이 단순한 '문구 인용'에 그치지 않고 다른 학위 논문 전체를 거의 옮겨 적는 형태로 학위를 얻었다고 판단했기 때문.

올해 3월엔 이화여대 석사 출신인 미국변호사 인지연씨가 전 의원의 석사 논문표절 의견진술서를 제출했다. 인 변호사는 지난해 9월부터 전 의원의 논문 표절 검증을 집요하게 추적한 인물이다. 그는 보수단체 '진실사회를바라는사람들'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인 변호사는 ▲ 전희경 의원의 90%이상의 복사, 판화, 표절논문 철저 검증 ▲ 논문 시정 않을 시 이화여대 명예와 공신력 추락에 대한 학교 입장 ▲ 논문표절 당사자가 국회의원 신분이라는 폐해(사퇴 표명) ▲ 전 의원 석사학위 박탈과 대학원 명예 회복 등을 요구했다.

인 변호사와 더불어 보수 애국단체인 대한민국애국연합, 자유통일희망연합,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도 전희경 의원 징계안을 지난 2월 자유한국당에 요청한 바 있다.

이대 논문부정행위 통보, 전 의원 사과도 해명도 없이 '끝'?
 이화여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전희경 석사 논문 표절에 대한 최종결과 통보서
 이화여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전희경 석사 논문 표절에 대한 최종결과 통보서
ⓒ 미디어워치

관련사진보기


이화여대는 결국 전 의원의 석사 논문인 '한국 정보통신산업의 경쟁력 연구, 2001'에 대해 연구 부정행위가 인정된다고 최종 통보했다. 이에 전 의원은 이대에 학위반납 의사를 밝혀 석사 학위가 취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전 의원의 프로필 학력에는 여전히 이화여해 행정대학원이 표기됐고, 대국민사과나 의원직 사퇴에 대한 입장 표명도 하지 않은 상태다. 참고로 전 의원은 새누리당 비례 공천 당시 교육 분야 개혁 모범 인물로 추천돼 국회에 입성했다.

인 변호사는 <미디어워치>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 의원의 뻔뻔함에 분노하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전 의원은 문대성 의원 등의 논문표절을 강하게 비판하고 책임을 물었던 당자사다. '내 잘못은 괜찮아 너만 나빠'라는 식으로 속이고 양심을 매도하고 있다"며 "우파의 독재, 전체주의적 사고방식도 문제"라고 비판했다.

인 변호사는 이어 "전 의원의 혐의는 매우 중대한 사건이다. 지적 절도이자 보수우파의 비열함과 부정직함을 그대로 보여주는 징표"라면서 "이 사건을 바로 잡지 못하면 이 땅의 청년들과 국민들은 보수우파에 환멸을 느낄 것이다. 전 의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사가 아니라 그릇된 교육의 아이콘으로 전락했다"고 분노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