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리들이 즐기고 있는 화투는 일본에서 건너온 일본화투이다.

화투가 일본 것이라는 것은 대부분 잘 알고 있다. '무엇 때문에 일본화투냐?'고 물으면 '사쿠라가 일본 국화이기 때문'이라고 답을 한다. 하지만 위키백과를 보면 '일본은 국화(國花)가 따로 없으며 국화(菊花)는 황실을 상징함'으로 분명하게 나와 있다. 화투가 조선 땅에 들어온 시기를 살펴보면 1800년 말경과 일제강점기 때에 의도적으로 전파했다는 설이 있으나 후자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전파방법도 '부산과 일본을 오가는 선원들에 의해서 서서히 전파됐다'라는 설이 있으나 일제강점기 때 조선민들에게 의도적으로 전파했다'는 설이 더 강하다.

매천야록의 기록을 보면 일본이 식민지정책을 강하게 펼치자, 저항의식이 강하게 일어난 항만과 대도시에 화투국(花鬪局)을 설치하고 화투보급에 광분(狂奔)하였고 이 화투로 인하여 패가망신한 사람이 많았다고 한다.

화투에 숨어 있는 일본 문화와 사용하는 용어를 보면 일제가 당시 조선민들에게 식민지정책(植民地政策), 문화말살정책(文化抹殺政策), 국민정신해이정책(國民精神解弛政策)을 강력하게 펼치기 위해 의도적으로 화투를 침투시켰다는 것을 분명하게 알 수 있다.

대한민국은 광복한지 70여년이 지났지만
놀이카드는 지금도 국치(國恥) 중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문화 상징인 광화투 일본의 대표적인 문화 상징인 광화투
▲ 일본의 대표적인 문화 상징인 광화투 일본의 대표적인 문화 상징인 광화투
ⓒ 한기택

관련사진보기


화투의 종주국인 일본 사람들은 화투가 있는지도 모르며 한 5% 정도만 즐기는 것으로 나타난다. 대한민국은 초등학생까지 알 정도로 심각할 뿐만 아니라 '일본화투 공화국'이라고 할 정도로 화투놀이가 성행하고 있어 참으로 딱하고 안타까운 일이다.

화투는 일본 문화의 축소판이다. 일본 화투는 일본의 와카((和歌)에서 근원을 찾을 수 있다.

1월 화투 소나무 1월 화투 소나무
▲ 1월 화투 소나무 1월 화투 소나무
ⓒ 한기택

관련사진보기


<일본고전시가문학에 나타난 자연>(임성철) 등 일본의 와카(和歌)집을 보면 1월 화투 그림은 고금집 제1권에 수록되어 있는 미나모토노무네유키(源宗于)의 시 '늘 푸른 소나무, 봄이 찾아와 한층 더 푸르네!, "とき葉なる松のみどりも春くれば今ひとしほの色まさりけり!"'라는 와카(和歌)를 근거로 그렸다고 생각된다.

4월 화투 등나무 잎과 꽃 4월 화투 등나무 잎과 꽃
▲ 4월 화투 등나무 잎과 꽃 4월 화투 등나무 잎과 꽃
ⓒ 한기택

관련사진보기


화투의 4월 그림은 <고금집>(古今集) 제3권 여름노래 앞부분에 실린 '집 앞 연못가의 등나무 꽃은 피어 물결에 일렁이는데, 산두견새는 언제 날아와 울어주려나! わがやどの池の藤波さきにけり山時鳥いつかきなかむ'라고 읊은 와카(和歌)에서 그 근원을 찾을 수 있다.

일본 황실의 상징꽃 국진 10끗
▲ 일본 황실의 상징꽃 국진 10끗
ⓒ 한기택

관련사진보기

10월 화투 그림은 신고금집 제5권에 수록되어 있는 후지와라노이에타카(藤原家隆)의  시, '단풍잎이 지는 차가운 비에 젖어 외로운 사슴이 울어 댈까? "下紅葉かつ散る山の夕時雨濡れてやひとり鹿の鳴くらむ"'라는  와카(和歌)에서 그 근원을 찾을 수 있다.

국진(菊眞)은 일본 왕가의 상징 꽃으로, 국진 10끗은 동신당, 빠이, 대포, 쌍피 등으로 화투를 칠 때에 그 힘이 막강하다. 국진 10끗에 있는 목숨 수(壽)의 본뜻은 '국화주를 마시며 장수하라'는 뜻이나 일본 사람들의 정서와 정신으로 보아서 일본 왕가를 좋아하게 하고 '왕가를 위해서는 목숨을 바칠 수 있다'는 무서운 뜻이 숨어있다고 해석해 본다.

또한 고스톱을 칠 때에 손에 들어오기를 기다리는 국진 10끗, 오동 10끗, 비피는 '동신당'으로, 국진은 '일본 왕실의 상징 꽃'이고, 비피는 '귀신을 내보내는 쪽문'이고, 오동은 '일본의 정부 문양'으로, '동신당'에 숨은 뜻을 생각해 보면 일본 왕가와 일본 정부에 귀신(鬼神)이, 액운(厄運)이  없기를 기원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니 우리들은 화투를 치면서 일본의 왕가와 일본 정부에 액운(厄運)이 없기를 기원하는 셈이 되니 참으로 안타깝다.

비 20끗 비 20끗
▲ 비 20끗 비 20끗
ⓒ 한기택

관련사진보기


그 뿐만이 아니다. 화투의 비 20끗은 일본 서예가 오노노도후의 일화를 그린 것이다. 한국에서 12월에는 비가 오지 않고 개구리는 동면 중이고 시내는 얼어붙어 있고 버드나무에 잎이 없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비 화투가 11월이며 오노노도후가 사는 지역은 일본의 남쪽이며 11월에도 태풍이 오는 때도 있고 약 80mm 정도의 비가 오는 지역이다.

사쿠라는 일본의 국화(國花)는 아니지만 '일본을 위해서 사쿠라처럼 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일본을 대표하는 꽃이다.

일본이 조선을 지배하였을 때에 창경궁에 있는 무궁화를 모두 없애버리고 사쿠라를 심고 왕궁을 놀이 공원으로 만들고 그 이름도 창경원으로 격하시켰다. 뿐만 아니라 무궁화는 보기만  해도 눈에 핏발이 선다고 하여 '눈에 피 꽃', 보기만 해도 부스럼이 생긴다고 하여 '부스럼 꽃'으로 홀대하며 보는 대로 뽑아서 불태우거나 울타리로 내 몰았다.

비피 쌍피로 대접 받는 귀신을 내보내는 문 비피 쌍피로 대접 받는 귀신을 내보내는 문
▲ 비피 쌍피로 대접 받는 귀신을 내보내는 문 비피 쌍피로 대접 받는 귀신을 내보내는 문
ⓒ 한기택

관련사진보기


워싱턴 포토맥 사쿠라는 일본의 조선 지배를 인정하는 가쓰라-태프트 밀약의 감사표시로 사쿠리 묘목 3020주를 기증한데서 만들어졌다고 한다. 심지어 미국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면 '사쿠라를 기증하겠다'고도 하였었다.

사쿠라는 일본의 영토 확장의 상징, 식민지에 꽂혀 '일본 제국령'임을 알리는 꽃으로 일본의 정책화(政策花), 국책화(國策花)이다.

그런데도 대한민국은 무궁화 삼천리가 아닌 사쿠라 삼천리가 되어가고 있으며, 놀이카드는 일본화투 공화국이라고 할 정도로 전국을 활보하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화투는 분명하게 일본 것이며 일본 문화의 축소판이다. 조국광복 70여년, 이제 화투도 독립해야 한다.

일본의 정부 문양 일본의 정부 문양
▲ 일본의 정부 문양 일본의 정부 문양
ⓒ 한기택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한기택(한국화투연구소 대표 겸 청실홍실 우리화투 대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교직에서 퇴직하고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전 이리여자고등학교 교장, 전 교육부 교육정책심의회 위원, 현 좋은교육운동본부 회장, 도덕성회복국민운동본부 부총재, 코리아교육연구소 소장으로로 봉사활동에 입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의 기사를 잘 보고 있으며, 우리교육을 바르게 보고 바르게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고자 기자회원으로 가입하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