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4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한 미사일 관련 현안보고를 마친뒤 답변하고 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2월 14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한 미사일 관련 현안보고를 마친뒤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미 군 당국이 6일 밤 사드의 한반도 전개 작업을 전격 실시한 것과 관련,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같은 날 오후까지도 "사드 배치 시기를 답할 수 없다"며 장비 도입 사실을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한 장관은 6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사드 배치 시기에 대한 국방위 의원들의 질문을 받고 "배치 시기라는 것을 확정적으로 답변하기 어렵다"고 했다. "지금 부지 확보 단계이고, 부지 공여 절차를 밟고 미국 측의 이에 대한 지질 및 측량조사 설계 필요 공사가 있다"라고도 말했다. 사드 부지 미확보 단계라는 이유를 들어 명확한 배치 시점을 밝히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한 장관이 이 같은 발언을 하고 있던 때 사드 장비 일부가 한국으로 수송되고 있었다. 미 공군은 6일 밤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를 이용해 오산 공군 기지에 발사대 2기와 일부 장비를 하역했다. 이들은 외부에 노출될 것을 우려해 야간에 작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종대 의원(정의당)은 7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방위원들이 배치 시기를 질의하는 그 순간 C-17 수송기에 탑재된 사드가 태평양을 건너고 있었다"며 "장관은 이러한 사실을 철저히 숨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비판을 의식한 국방부는 언론 브리핑을 통해 전개와 배치는 다른 개념이라는 궤변을 내세우며 비밀 군사작전을 방불케 한 사드 기습 전개를 정당화했다"고 했다.

실제로 국방부는 7일 오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사드 전개와 배치 개념은 다르다"고 설명했다. '전개'는 사드 포대 일부가 들어오는 것을 말하며 '배치'는 부지로 선정된 성주 골프장 지역에 설치한다는 개념이므로 사드 배치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는 얘기다.

김 의원은 "이 시점에 사드 체계 일부를 전개하는 까닭은 대선 이전에 배치를 기정사실화하겠다는 정략적 의도라고밖에 볼 수 없다"며 "이미 사드 일부 체계가 한반도에 도착했지만, 배치 강행을 중단하고 국회 검증특위와 동의 절차를 거쳐 국민의 요구를 이행할 수 있도록 국회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