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역사의 한 컷 ⑦] 6월 26일, 유엔 고문 생존자 지원의 날 문경 석달마을 민간인 집단학살 생존자 채의진 선생. * 원본 사진 출처 : '재단법인 진실의힘'
▲ [역사의 한 컷 ⑦] 6월 26일, 유엔 고문 생존자 지원의 날 문경 석달마을 민간인 집단학살 생존자 채의진 선생. * 원본 사진 출처 : '재단법인 진실의힘'
ⓒ 전승일

관련사진보기


* 본 그림은 '재단법인 진실의힘' 누리집에 있는 채의진 선생님 사진을 참고한 것입니다. 이 내용에 대해 '진실의힘' 담당자와 직접 통화했음을 밝힙니다.

'(재)진실의 힘'은 6월 26일 '유엔 고문 생존자 지원의 날'을 맞이하여, 문경 석달마을 민간인 학살 사건의 생존자 채의진 선생과 정희상 기자를 제6회 <진실의 힘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문경 민간인 집단학살 사건은 1949년 12월 24일, 86명의 무고한 민간인들이 국군에 의해 무참히 학살당한 한국전쟁 이전의 대표적인 반인도적 민간인 학살 사건이다. 당시 민간인 학살 희생자 86명 중 42명이 여성이었으며, 22명은 열 살 이하의 어린이였다. 그리고 5명은 한 살의 아기였다.

당시 열세살이던 채의진 선생은 어머니, 형, 누나를 포함하여 무려 9명의 가족이 학살당했다. 채의진 선생은 평생 동안 민간인 학살 진실규명 운동을 해왔으며, 정희상 기자는 1980년대 말부터 언론을 통해 한국전쟁 전후 전국에서 벌어진 민간인 학살 사건의 진실을 알리려고 노력해왔다.

문경 민간인 학살 추모시비에는 류춘도 시인의 시 <이름 없는 아기 혼들 - 석달동 양민 학살 때 죽은 아기들을 생각하며>라는 시가 새겨져 있다.

산 넘어 넓은 세상 머물 곳 찾아
구천 떠도는 어매 아배 기다리며
석달 마을 산 모퉁이에
이름 없는 아기 혼들 울고 있네

아가들아 아가들아
이름 없는 아가들아 울지를 말고
피묻은 아배 조바위 쓰고
눈물 젖은 어매 고무신 신고 놀지

아가들아 아가들아 오늘 밤은
어매 품에 안겨 아배 등에 업혀
백토로 사라지기 전 그 옛날처럼
좋은 세상 꿈꾸며 잠들어라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스튜디오 미메시스>와 <오토마타 공작소> 대표감독으로 독립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오토마타, 만화, 그림에세이 작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