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27일 오후 1시 30분쯤 <오마이뉴스>에서 지난 3월 17일 만든 '국회의원 정치자금 사용총액 상위 20위'라는 웹문서(031702.html)을 파일명만 바꿔(031702_0527.html) 바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공유했다. 그러자 약 1시간 뒤인 오후 2시 30분쯤 다음 검색에 이 웹문서가 검색됐다.
 <오마이뉴스>는 27일 오후 1시 30분쯤 <오마이뉴스>에서 지난 3월 17일 만든 '국회의원 정치자금 사용총액 상위 20위'라는 웹문서(031702.html)을 파일명만 바꿔(031702_0527.html)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공유했다. 그러자 약 1시간 뒤인 오후 2시 30분쯤 다음 검색에 이 웹문서가 검색됐다.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28일 오전 0시 13분]

웹 개발자인 A씨는 최근 포털 다음으로 웹문서를 검색하다가 화들짝 놀랐다. 바로 며칠 전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직장 동료와 링크를 공유했을 뿐인 테스트용 웹문서가 검색 화면 상단에 떴기 때문이다. 아직 시험 단계여서 외부에는 공개한 적이 없는 문서였다.

2년 전 카카오톡 감청 문제에 휘말렸던 카카오가 대화방에서 오간 웹문서 수집 논란에 휩싸였다.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카카오톡 이용자들이 대화방에서 개인적으로 공유한 웹문서까지 무차별적으로 수집해온 정황이 드러난 것이다.

카카오톡은 대화방에 웹 주소(URL)를 링크하면 사진과 일부 내용을 보여주는 미리보기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데, 다음 검색 로봇이 이 웹문서를 수집해 검색 창에 바로 노출해 온 것으로 추정된다.

"채팅방에 링크 공유했을 뿐인데"... 1시간만에 다음 검색 노출

<오마이뉴스>가 직접 시험해봤다. 27일 오후 1시 30분쯤 <오마이뉴스>에서 지난 3월 17일 만들어 내부에만 공유했던 '국회의원 정치자금 사용총액 상위 20위'(031702.html)라는 웹문서를 파일명(031702_0527.html)만 살짝 바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공유했다. 그러자 약 1시간 뒤인 오후 2시 30분쯤 다음 검색에 이 웹문서가 떴다. "5월 27일 오후 2시 34분에 수집한 상태의 저장된 페이지"라는 안내가 따라붙었다.

반면 네이버와 구글에서는 지난 3월 17일에 생성했던 문서(031702.html)만 검색됐다. 또 대화 내용이 암호화돼 서버에 저장되는 카카오톡 비밀채팅방에서는 링크한 웹문서의 경우 미리보기 기능을 제공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다음 검색에도 잡히지 않았다. 이를 통해 다음 검색 로봇이 카카오톡 일반 대화방에서 링크한 웹문서를 실시간 수집하고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

 네이버와 구글 검색에서는 27일 카카오톡에 공유한 문서가 아닌 지난 3월 17일 작성된 웹문서(031702.html)만 검색할 수 있다
 네이버와 구글 검색에서는 27일 카카오톡에 공유한 문서가 아닌 지난 3월 17일 작성된 웹문서(031702.html)만 검색할 수 있다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채팅방은 사적인 공간, 비공개 처리 안해도 수집되면 안 돼"

다음, 네이버, 구글 등 인터넷 검색 업체들은 '크롤러'라고 부르는 검색 로봇을 활용해 인터넷상의 다양한 데이터들을 수집한다. 다만 이용자가 '검색을 허용하는 정보'에 한해 검색 결과를 제공하며, 비공개 정보는 원칙적으로 노출하지 않고 있다.

카카오 소셜미디어서비스(SNS)인 카카오스토리의 경우도 스토리 검색을 허용한 이용자의 전체 공개 게시 글만 수집해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반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링크한 웹문서가 수집된다는 사실을 이용자에게 알린 적은 없다.

이에 카카오에 다음 검색 로봇이 카카오톡 대화방 링크 웹문서까지 수집하는지 확인했지만 긍정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카카오 관계자는 "다음 검색의 알고리즘은 대외비에 해당하는 사항이라 자세히 공개할 수 없으나 문서의 관심도, 정보의 최신성, 신뢰도 등 다양한 기준에 따라 노출이 결정된다"라면서 "웹문서의 검색 노출을 원치 않는다면 로봇 제한 기준 파일인 robots.txt를 통해 검색 엔진을 제한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오병일 진보네트워크 활동가는 "카카오톡 대화방은 트위터처럼 외부에 공개된 SNS가 아니라 개인이나 그룹간의 사적인 대화 공간"이라면서 "이미 외부에 공개된 문서든, 비공개 문서든 채팅방에서 사적으로 공유한 웹문서를 포털 검색 수집 대상으로 삼아선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비공개 처리를 하지 않았더라도 사적으로 공유한 웹문서라면 '비공개 문서'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보도후] 카카오톡 웹문서 수집 인정 "다음 검색 연동 중단"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기자, 오마이팩트 팩트체커입니다.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