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식수원 낙동강에서 오리배 사업을 하려는 이들이 있어 큰 우려를 안기고 있습니다. 낙동강은 다른 강들과는 달리 1300만 영남인들의 식수원으로 유람선과 오리배 따위가 함부로 사용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문제의 오리배 사업의 주체가 다름 아니라 수자원공사 자회사로 밝혀져 충격을 안기고 있습니다. 취재 결과, 오리배를 운항하려는 회사인 ㈜워터웨이플러스는 100% 수공이 출자를 해서 만든 자회사로, 이 회사의 이사와 감사는 수공의 전혁직 임원들로 구성돼 있다고 합니다.

4대강사업 후 들어선 낙동강 8개 대형보의 관리 주체가 수자원공사입니다. 보 관리의 주체로서 낙동강 수질과 수생태계 보호에 앞장서야 할 공기업이 오히려 수질악화와 달성습지 생태계 교란의 주체가 될 오리배사업을 시작하려 합니다.

현장에서 만난 환경단체 한 관계자는 말합니다.

"수자원공사는 본분을 자각하고 즉시 문제의 사업을 철회해야 할 것이며, 그렇지 않을 경우 '낙동강 살리기 대책위'와 같은 환경시민사회단체의 큰 반발에 부딪힐 것입니다."

달성군의 유람선 사업 논란에 이어 수자원공사의 오래배 사업 논란까지. 식수원 낙동강을 둘러싼 이권 경쟁은 끊이질 않습니다.

시민들의 걱정과 우려가 깊어지고 있습니다. 상위 행정기관의 시급한 계도행정이 절실한 까닭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산은 뚫리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