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은희 국민의당 광주 광산을 국회의원 후보의 페이스북에 올라왔다가 비판을 받고 삭제된 '태양의 후예' 콘셉트의 온라인 포스터.
 권은희 국민의당 광주 광산을 국회의원 후보의 페이스북에 올라왔다가 비판을 받고 삭제된 '태양의 후예' 콘셉트의 온라인 포스터.
ⓒ 권은희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권은희 국민의당 광주 광산을 국회의원 후보의 페이스북에 2일 박근혜 대통령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의 저격을 연상시키는 온라인 포스터가 올라왔다. 권 후보 측은 공식 포스터가 아닌 "지지자가 만든 것"이라며 이날 오후 늦게 후보 페이스북에서 삭제했지만, 이미 비판론이 거세다.

문제가 된 온라인 포스터(사진)엔 군복을 입은 권 후보가 소총을 든 채 어느 한 방향을 주시하는 모습이 담겼다. 하단에는 "박근혜 잡을 저격수, 권은희지 말입니다. 다음은 국보위 너다!!"라는 문구와 함께 권 후보의 이름, 투표 기호 3번, 국민의당 로고가 들어갔다. 이 포스터는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패러디한 것이지만, 박근혜 대통령과 김종인 대표가 '저격의 대상'으로 표현되어 있어 국회의원 후보의 포스터로서는 표현의 수위가 매우 직접적이고 세다.

이날 SNS 공간에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글과 함께 권 후보의 온라인용 홍보 포스터가 퍼쳐나갔다. 페이스북 이용자 Willice Chung은 "선거를 하겠다는 건가 내란목적 살인을 하겠다는 거냐"고 했고, 김형민씨는 "이 포스터를 만든 놈이나 승인한 권은희나 참 철없고 한심하다"고 질타했다.

몇몇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권 후보 페이스북에 댓글로 이 포스터를 선거사무소가 만든 게 맞냐고 묻기도 했다.

권은희 의원실의 박광철 비서는 2일 오후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해당 포스터는 선거사무소에서 만든 것은 아니다"라며 "지지자들이 <태양의 후예> 콘셉트로 만든 게 권 후보 페이스북까지 올라갔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권 후보는) 올라간 걸 알지 못했다, 나도 모르고 있다가 기자 전화를 받고 살펴보니 문제가 있다고 판단돼 모두 삭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5년엔 우익 인터넷신문 <독립신문>이 노무현 당시 대통령을 저격하겠다는 내용의 패러디물을 올려 비판에 직면한 바 있다. 또 최근엔 경찰 간부가 이재명 성남시장의 머리를 권총으로 쏘는 그림을 페이스북으로 공유해 여론의 비판이 일자 경찰이 감찰에 착수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오마이뉴스 에디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은경의 그림책 편지',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를 연재합니다. 2017년 그림책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