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친박' 서청원과 충돌 김무성, 자리 박차고 나가
ⓒ 강신우

관련영상보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똑같은 말을 반복시키는데 공천관리위원회의 당헌, 당규에서 벗어난 행위는 절대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자, 비공개로 합시다."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 "앞으로 그런 언행도 분명히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그만 하세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친박계 좌장' 서청원 최고위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면충돌했다. 4·13 총선 공천 규칙을 둘러싼 친박계와 비박계의 갈등이 공개적으로 표출된 것.

두 사람의 설전은 이례적으로 회의 막바지에 마이크를 잡은 김 대표의 발언으로 시작됐다.

김 대표가 당헌당규의 입법 취지를 벗어나는 당 공천관리위원회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하자, 서 최고위원은 "당 대표가 공관위에 영향을 끼치면 안 된다"고 맞받았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저는 새누리당 대표로서 공천관리위원회가 당헌당규의 입법취지에 벗어나거나 또 이 최고위원회에서 의결된 공천룰의 범위를 벗어나는 행위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것을 제어할 의무가 있고 앞으로 이것을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당내 민주주의는 민주적 절차에 따른 공천을 실현함으로써 민주주의가 실현된다고 생각합니다."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 "조금 전에 우리 김무성 대표가 이야기한 '용납하지 않겠다', 그런 이야기는 하면 안 됩니다. 당이 대표 독단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닙니다. 모든 것이 최고위원회에서 합의에 의해서 거기서 결론 난 것을 가지고 하는 것인데 자꾸만 '용납하지 않겠다'는 이런 얘기를 하면 분란이 납니다."

결국 김 대표가 자리를 박차고 나가면서 회의는 파행됐고, 김태호 최고위원은 "당이 잘 돌아간다"는 말로 비꼬았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회의 그만 합시다."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당 잘 돌아간다. 국민이 이런 모습 보고 어떻게 이야기 하시겠습니까, 정말 부끄럽다. 부끄러워. 나라가 위기에 처해 있는데 지도부에서 계속 이런 모습을 보이다니."

이에 앞서 김 최고위원은 공천 방식을 놓고 갈등을 빚은 김 대표와 이한구 공관위원장을 맹비판했다.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당의 가장 중심에서 책임 있는 분들이 '막가파식 공중전'을 통해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이는 것을 보면서 쥐구멍에라도 들어가고 싶었습니다...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합니다. 죄송합니다."

어제 이한구 공관위원장과 충돌했던 김무성 대표가 서청원 최고위원과도 설전을 벌이면서 공천 룰을 둘러싼 친박계와 비박계의 갈등은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집니다. 누군가는 진실을 기록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오늘 하루만 살아가는 사람처럼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