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스라엘 경찰이 휠체어에 앉은 팔레스타인 장애인을 밀어서 넘어트리는 영상이 SNS에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일요일이었던 지난 14일 오후 이스라엘의 서안 지구 헤브론에서 발생한 일입니다.

<텔레그라프> 보도에 따르면, 14세의 한 팔레스타인 소녀가 칼로 찌르려 하자 이스라엘 경찰이 총을 쏘면서 벌어진 일로 보입니다. 휴대전화로 촬영된 이 영상을 보면 무장한 이스라엘 경찰들에게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항의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그 와중에 휠체어를 탄 한 팔레스타인 남성이 총에 맞아 길에 쓰러진 채 피 흘리는 소녀에게 다가갑니다. 과거 자동차 사고로 왼쪽 다리가 없는 이 남성은 53세의 알-파쿠리. 그의 접근을 막던 이스라엘 경찰이 갑자기 그를 거칠게 뒤로 밀더니 바닥으로 내동댕이칩니다.(영상에서 1분 30초)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뛰어 나오지만 총으로 위협하는 이스라엘 경찰에 의해 물러서고 맙니다. 이후 등장한 구급차에 실려 총 맞은 소녀 야스민 라샤드 알-자루가 후송되었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스라엘 경찰은 이 사안을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경찰이 휠체어 탄 팔레스타인 남성을 쓰러 넘어뜨리는 모습
 이스라엘 경찰이 휠체어 탄 팔레스타인 남성을 쓰러 넘어뜨리는 모습
ⓒ 페이스북 영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