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시중에 유통되는 일부 수산물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137'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산의 방사성 물질 검출률이 여전히 높게 나타나 일본산 외 수입 수산물의 검사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23일 시민방사능 감시센터, 광주환경운동연합, (사)환경과자치연구소는 '시중 유통 수산물 방사능 조사 결과' 발표를 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3~11월 사이 서울·부산·광주의 대형매장과 재래시장에 판매되는 고등어·명태·대구·다시마·명태곤·명태 알·미역 등 150개 시료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세슘-137이 검출된 시료는 150개 중 8개(검출률 5.3%)였으며, 평균 검출 농도는 0.53베크렐/kg(최대 1.09베크렐)로 나타났다. 최근 2년 동안 분석 결과 세슘-137의 검출 빈도는 5.3~6.7% 사이에서 큰 변화가 없으며, 검출 농도 또한 평균 0.5베크렐 내외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2015년 시중 유통 수산물 방사능 조사 중 '시료 종류별 방사능 오염 분석 결과'.
 2015년 시중 유통 수산물 방사능 조사 중 '시료 종류별 방사능 오염 분석 결과'.
ⓒ 환경과자치연구소

관련사진보기


어종별로 보면 명태·고등어·대구에서 검출 빈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세슘이 검출된 시료는 명태와 대구가 각각 3개 시료(검출률 각각 11.5%, 13.0%), 고등어 1개 시료(검출률 3.3%), 다시마 1개 시료(검출률 7.7%)였고, 검출된 시료를 원산지별로 보면 러시아산 6건(13.3%)과 국산 2건(3.2%)이었다.

원산지별 방사능 오염 분석결과를 보면, 러시아산 수산물의 검출이 13.3%(2014년 13.0%)로 높은 편이며, 국산도 3.2%(2014년 2.7%)로 검출되고 있다. 또 대형마트의 검출률이 9.1%로 재래시장의 1.4%에 비해 높은 편이다.

이들 단체는 이번 조사결과 "일본산 수산물 수입제한 조치 이후 최근 2년 동안 방사능 오염 특성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일본산 수산물 수입제한 조치가 비교적 잘 관리가 되는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는 "만약 일본산 수산물 수입이 해제된다면 방사능에 오염된 수산물 수입을 차단할 수 없으므로 현재 정부에서 해제를 검토하는 일본 8개 현 수산물의 수입금지와 미량 방사능 검출 시 반송 조치는 지속해야 하며 일본 정부의 WTO 제소에도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 이들 단체는 "일본산 외의 수입 수산물의 검사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 국내산·수입산을 막론하고 방사능 검출 빈도가 높은 회유성 어종과 심층어·태평양산(원양산) 등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일본산 수준으로 강화하고, 집중 관리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수입 농·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대책에 대해, 이들 단체는 '현재 방사능 오염 분석에서 적용하는 신속 검사법(1800초 30분)을 식품공전 규정에 맞게 1만 초 분석으로 실시', '방사능 물질 검출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1베크렐/kg)을 검출한계 이상으로 적용', '현재 물량 단위의 검사시료 채취 방법을 시료 중심으로 변경', '일본산 외 주변 국가의 검사 주기와 시료 수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이들 단체는 안전한 수산물 섭취를 위해 '일본산 수산물 수산가공품 섭취 제한'과 '유아 및 어린이, 임산부 등 방사능 취약계층의 경우 방사능 검출빈도가 높은 수산물 섭취 유의', '수산물이 함유된 가공식품 선택 시 원산지와 성분 확인', '어린이집·학교 급식재료 수산물 방사능 검사 및 방사능 검출빈도 높은 수산물 재료 사용제한 요구' 등을 제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