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많은 시민들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손팻말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
 많은 시민들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손팻말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
ⓒ 역사정의실천연대

관련사진보기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목소리가 사회 전반으로 번지고 있다. 교사, 교수, 학생, 학부모, 시민에 이르기까지 많은 이들이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교과서 국정화 반대 목소리가 커지자, 교육부는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교육부는 애초 9월 중에 국정화 여부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지만, 국회 국정감사가 끝나는 8일 이후로 발표 시기를 미뤘다.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지난달 23일 기자들과 만나 "국정감사 이후 생각을 정리해서 결정하려고 한다"면서 "처음에는 8월에 결정을 보자고 그랬는데 9월로 넘어오고 9월에 찬반이 많이 나왔다"고 전했다.

정부·여당에서는 국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는 역사교육 정상화 첫걸음 내딛을 때가 됐다. 한국사 교과서 변화다"라면서 "시중에 고교 참고서를 보면, 김일성 유일지배체제 확립과정을 이해해야 된다고 나왔다. 무엇을 가르치려는지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9월 2일부터 <한국사> 교과서 반대 목소리 쏟아져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기자회견 정용욱 한국역사연구회장(왼쪽 세번째)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흥사단 강당에서 열린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역사·역사교육 연구자들은 이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기자회견 정용욱 한국역사연구회장(왼쪽 세번째)이 9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흥사단 강당에서 열린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역사·역사교육 연구자들은 이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각계각층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은 9월 초부터 쏟아졌다. 당시 교육부가 9월 중에 국정화 여부를 발표한다는 소식이 나왔던 때다.

9월 2일 전국역사교사 모임 소속 교사 2255명은 교사 선언을 통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교육부는 '균형 잡힌 교과서'를 강조하지만, 그 진실은 국정 교과서를 통해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거나 희석 시키려는 시도임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가 결정되면 즉각 폐지 운동을 벌이겠다고 경고했다.

같은 날 서울대 역사학 전공 교수들은 황우여 교육부 장관에게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반대의견서'를 전달했다. 의견서에는 역사학 전공 교수 44명 가운데 77%인 34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똑같은 역사 교재로 전국의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은 우리 사회의 역사적 상상력과 문화 창조 역량을 크게 위축 시키고, 민주주의는 물론 경제 발전에도 장애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독립운동후손·단체, 학부모, 14곳의 시도교육감, 법학연구자, 한국사교과서 집필기준 연구진, 역사·역사교육 연구자, 일반 교사 등도 국정화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서울대에 이어 부산대·덕성여대·고려대·서원대·성균관대·연세대·한국교원대·동국대·가톨릭대·한국외대·신라대 교수들도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충남, 대구·경북 교수들도 이 흐름에 동참했다.

10월 1일에는 전국 23개 대학 사범대 역사교육과 학생회가 국정화 반대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다양한 검정 교과서로 한국사를 만나며 역사교사의 꿈을 키워 온 우리 예비 역사 교사들은 당연히 우리가 만날 학생들에게 가장 적합한 검정 교과서로 미래의 제자들을 만날 것이라 믿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역사정의실천연대를 비롯해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전국 470여 개의 독립·민주화운동 단체, 교육·학술단체 등이 힘을 합친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소속 인사들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1인 시위에 나서고 있다. 오는 7일에는 많은 시민들이 전국 곳곳에서 교과서 국정화 반대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 편집ㅣ홍현진 기자



댓글5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이슈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