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신 : 10일 오후 6시 50분]
'천재수학소녀' 첫 보도 미주중앙일보, 오보 인정

'천재수학소녀'가 하버드와 스탠퍼드에 동시합격 했다고 처음 보도한 <미주중앙일보>의 객원기자가 오보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10일 미디어 비평지 <미디어오늘>은 해당 기사를 쓴 전영완 객원기자가 "'기사 작성 당시 가족이 제시한 합격증서와 해당 대학교수들과 주고받은 이메일 등을 의심 없이 수용해 기사작성을 하였으나, 합격 대학과 교수 등에게 사실 확인을 끝까지 하지 않은 우를 범해 사실과 다른 보도를 하게 됐다'고 오보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 기자는 이 매체에 보낸 입장서에서 오보로 물의를 빚은 데 거듭 사과했다. 그는 먼저 "정윤 양을 제가 알고 지낸 것은 벌써 몇 년째 되었으며 아주 영특한 아이로 알려져있었다"며 "하버드 스탠포드 동시입학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 진학 컨설팅을 같이 겸업하는 저도 처음 듣는 이야기여서 믿기 어려웠지만, 정윤에게는 가능할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오보가 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서 "교수들과 주고받은 이메일들도 구체적이어서 확신이 들었다"며 "지금도 허위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이런 일이 발생해 너무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며 "오보로 물의를 빚게 되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재차 사과했다.

미주중앙일보는 지난 6일 "미 최고대학들이 주목한 한인 천재소녀…TJ 김정윤 양, 하버드·스탠퍼드 두 곳서 동시 입학 특별 제안"이라는 기사를 내보내고 "김 양을 두고 스카우트전을 벌인 하버드와 스탠퍼드가 결국 합의하에 김 양이 스스로 졸업할 대학을 결정하도록 하기 위해 스탠퍼드에서 초기 1~2년, 하버드에서 나머지 2~3년 동안 공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전례가 없는 일이었기에 한국 언론은 김양의 소식을 크게 보도했다. <뉴시스> 등 방송·통신사가 앞다퉈 그를 '천재수학소녀'라 추켜세웠다. 거기에 김양이 직접 '박재홍의 뉴스쇼'에 등장해 "저 때문에 잠깐 특별한 케이스(동시입학)를 만들어 주신 거로 알고 있다"고 인터뷰하면서 '미담'은 아무 의심 없이 빠르게 복제됐다.

얼마 후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양의 합격이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런 주장은 <경향신문>이 김양의 아버지에게 건네받은 합격증을 가지고 두 대학에 직접 취재한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1신 : 10일 오전 10시 40분]
"하버드·스탠퍼드 동시입학 '천재소녀' 합격증은 위조"

하버드와 스탠퍼드를 동시 합격해 화제가 됐던 '천재 수학소녀' 김정윤양의 주장이 상당 부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두 대학은 학생 측이 공개한 합격증이 위조라고 밝혔고, 소녀의 천재성에 감탄해 자신의 제자로 삼으려했다고 알려진 교수들도 이 학생의 존재를 모른다고 전했다.

하버드·스탠퍼드 "합격증은 위조된 것... 동시 입학 특별전형 없다"

 김정윤 양이 하버드·스탠퍼드 두 곳에서 '동시 입학' 특별 제안을 받았다고 보도한 지난 2일자 <워싱턴 중앙일보>.
 김정윤 양이 하버드·스탠퍼드 두 곳에서 '동시 입학' 특별 제안을 받았다고 보도한 지난 2일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 화면 캡처
ⓒ 워싱턴 중앙일보

관련사진보기


10일 <경향신문>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애나 코웬호번 하버드대 공보팀장은 전날 이 신문과 전화통화에서 "김정윤양이 갖고 있는 하버드 합격증은 위조된 것"이라며 "김양은 하버드대에 합격한 사실이 없고, 앞으로도 하버드대에 다니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사실은 김양의 아버지인 김정욱 넥슨 전무가 이 매체에 제공한 합격증을 가지고 해당 대학에 진위 여부를 재차 물으며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코웬호번 팀장은 "하버드 합격증의 양식은 이미 공개돼 있고, 합격증 위조는 종종 일어나는 일이라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알려진 바와 달리 스탠퍼드대에서 2년 간 수학한 뒤 하버드대에서 공부를 마치고 둘 중 한 대학으로부터 졸업장을 받는 특별 프로그램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스탠퍼드대 역시 김양의 합격증은 위조된 것이라 밝혔다. 리사 라핀 대회홍보담당 부총장은 이 매체와 한 통화에서 "김양 측이 (경향신문을 통해) 공개한 스탠퍼드 합격증은 위조됐"으며 "스탠퍼드와 하버드 양측에서 수학한 뒤 한쪽 대학에서 졸업장을 받는 조건으로 입학하는 특별 전형이 우리 대학에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 토머스제퍼슨 과학고 3학년에 재학 중인 김양은 지난 5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 때문에 잠깐 특별한 케이스(동시입학)를 만들어 주신 거로 알고 있다"며 "졸업장은 제가 나중에 선택할 수 있고, 아마도 하버드 졸업장을 받을 것 같다"고 인터뷰했다.

천재성을 알아봤다는 교수들도 김양 존재 몰라

김양의 천재성을 알아보고 동시 입학을 허락하는 특별 전형을 만드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된 양 대학 교수들도 김양의 존재를 모르고 있었다.

조셉 해리스 하버드대 수학과 교수는 <경향신문>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새라 김(김정윤양의 미국명)이라는 이름을 들어본 적이 없고, 그녀에 대해 대학 입학당국이 어떤 결정을 했는지는 내가 말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제이컵 폭스 스탠퍼드대 수학과 교수 또한 이메일로 "내가 그녀의 멘토였던 적이 없고 내가 그녀와 함께 연구하게 되는 일은 전혀 없을 것"이라고 이 매체에 밝혔다.

김양은 지난해 MIT에서 주최한 제 4회 '프라임스 미국(PRIMES USA)'이라는 연구 프로그램에 그래프 이론에 대한 논문(Connected Matchings in Graphs of Independence Number2)을 제출했다.

이후 미주 중앙일보가 김양 어머니의 말을 인용하며 앞서 두 교수와 피터 시크바리매사추세츠공대(MIT) 수학과 교수가 김양의 논문을 접한 뒤 그의 천재성에 감탄하며 서로 자신의 학교로 데려가려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소식이 한국에 알려지자 일각에서 표절 논란이 일기도 했다. MIT 수학과 웹사이트에 올라있던 김양의 논문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경향신문>은 "김양 연구의 멘토 역할을 했던 시크바리 교수와 MIT 수학과 측이 기자의 문의에 일체 답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김양이 재학 중인 토머스제퍼슨과학고의 브랜든 코삿카 학생담당 과장 또한 "프라이버시에 대한 우려 때문에 우리 학교는 부모의 동의 없이 특정 학생에 대해 코멘트 할 수 없다"고 이 신문에 전했다.

하지만 아버지 김정욱씨는 이런 사실을 부인했다. 한국에 있는 그는 <경향신문>과 통화에서 "아이와 해리스 하버드 교수가 6개월간 주고받은 이메일을 공개할 용의도 있다"며 "두 대학의 합격증이 위조되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버지 김씨가 다니는 넥슨의 한 관계자도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옆에서 김 전무가 자녀 진학문제로 부인과 통화하는 상황도 봤는데 전혀 가짜라거나 연기를 한다는 느낌이 없었다"며 "의혹이 제기된 후에 김 전무가 사실 확인에 나선 상황인 듯하다"고 전했다.

○ 편집ㅣ최은경 기자



댓글3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