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와대 출입 근무자가 4일 청와대 본관 출입문에 설치된 열감지 카메라로 출입자에 대해 체온을 검사하고 있다.
 청와대 출입 근무자가 4일 청와대 본관 출입문에 설치된 열감지 카메라로 출입자에 대해 체온을 검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청와대가 메르스 방역을 위해 본관에 열감지 카메라(열감지기)를 설치한 사실이 5일 뒤늦게 알려지면서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앞서 메르스 전파 경로가 '의료기관 내 감염'임을 강조하면서 국민 불안을 과도하다고 규정했던 것과 달리 스스로의 '안전'에는 신경 쓴 모양새가 됐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지난 4일 열감지 카메라를 이용, 한국-세네갈 정상회담 관련 출입자들의 체온을 검사했다. 또 귀체온계를 이용해서도 한 번 더 체온을 측정했다. 만일의 상황을 대비한 조치이긴 하나 그동안 정부가 국민의 메르스 확산 우려에 대해 보였던 태도와 상반된 것이기도 하다.

특히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열감지기' 설치 가능성에 대해 '예산상의 문제'로 곤혹을 표한 바도 있다. 이 관계자는 전날(4일) 기자들과 만나, "마음 같아서는 열감지기를 전역에 설치하고 싶지만 돈이 문제"라며 "열감지기 1대 당 1000만 원 정도 든다고 하더라"라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강선아 새정치민주연합 부대변인은 이날 "매일 학교와 학원에 가야하는 학생들의 안전에 대한 정부 대책은 무엇인가"라면서 구조 의무를 다하지 않고 탈출했던 세월호 선장에 이를 비유했다.

그는 "메르스가 확산되자 청와대에는 발 빠르게 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출입자들의 체온을 재는 등의 조치를 하면서 전국의 학교와 학원에서 거의 온종일 보내는 학생들에 대한 일관되고 명확한 조치가 없다"라며 "이는 마치 배에서 나만 살겠다고 뛰어내린 세월호 선장을 연상케 한다"라고 지적했다.


댓글80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8,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