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내 벤처기업인 하이코어에서 개발한 '센티넬 휠'은 자전거 뒷바퀴 안에 전기 구동에 필요한 부품과 배터리를 내장한 '올인원 바퀴'로 기존 일반 자전거를 전기 자전거로 변신시킨다.
 국내 벤처기업인 하이코어에서 개발한 '센티넬 휠'은 자전거 뒷바퀴 안에 전기 구동에 필요한 부품과 배터리를 내장한 '올인원 바퀴'로 기존 일반 자전거를 전기 자전거로 변신시킨다.
ⓒ 하이코어

관련사진보기


국내 한 벤처기업이 세계 최대 소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에서 '올인원 전기 자전거 바퀴'로 후원금 모금(크라우드 펀딩)에 나섰다. 킥스타터는 초기 자금이 부족한 창업 기업(스타트업)들이 간단한 시제품과 아이디어만으로도 제품 개발에 필요한 후원금을 모을 수 있는 신기술의 산실이다.

한양대 기술 자회사인 하이코어(대표 박동현)에서 지난 8일(아래 미국 현지시간) 킥스타터에 선보인 '센티넬 휠(Centinel Wheel)'은 자전거 바퀴 안에 모터와 배터리, 컨트롤러 등 전기 구동에 필요한 부품을 집어 넣어 일반 자전거를 전기 자전거로 변신시키는 '올인원 휠(바퀴)'이다.

센티넬 휠은 오는 6월 7일까지 한 달간 10만 달러(약 1억1000만 원)를 모으는 게 목표다. 6일째인 13일 현재 12명이 6386달러(약 700만 원)를 후원했다. 이 기간 899달러(약 99만 원) 이상을 후원하면 내년 4월까지 센티넬 휠 1대를 받을 수 있고, 1199달러(약 130만 원) 이상을 후원하면 센티넬 휠이 장착된 전기 자전거 완제품을 보내준다.

국내 기술로 '올인원 전기 자전거 바퀴' 도전

전 세계 전기 자전거 시장은 환경 오염 문제와 맞물려 유럽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알톤스포츠, 만도 등에서 완제품 전기 자전거를 내놓은 뒤 지난 2013년 1만 대, 지난해 1만5천 대 정도로 판매량이 크게 늘고 있다.

다만 기존 완제품은 기본 100만 원 대에서 수백만 원에 이르는 고가다. 반면 올인원 휠은 100만 원 정도로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데다 무게도 가볍고 기존 일반 자전거를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올인원 휠 시초는 미국 MIT 센스에이블 시티 랩에서 지난 2009년 개발한 '코펜하겐 휠'이다. 당시 자전거 뒷바퀴 속에 전기 구동에 필요한 부품과 배터리를 모두 내장해 일반 자전거를 전기 자전거로 변신시키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관심을 모았다. 코펜하겐 휠은 올 봄 출시 예정으로 949달러(약 104만 원)에 선주문을 받고 있지만 배송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

대신 이탈리아 업체인 제후스에서 지난해 9월 코펜하겐 휠과 유사한 '플라이클라이(Flykly)'를 먼저 출시했다. 지난 2013년 킥스타터에서 목표액의 7배인 70만 달러 펀딩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던 제품으로 판매 가격은 1099달러(약 120만 원)로 비싼 편이다.

 MIT에서 개발한 올인원 전기 자전거 바퀴인 '코펜하겐 휠'(뒷바퀴)
 MIT에서 개발한 올인원 전기 자전거 바퀴인 '코펜하겐 휠'(뒷바퀴)
ⓒ superpedestrian.com

관련사진보기


하이코어에서 만든 센티널 휠은 기존 올인원 휠과 달리 모터, 배터리 등 내부 구성품을 사용자가 쉽게 교체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기존 전기 자전거는 충전할 때 자전거 몸체를 들고 다녀야 했지만 센티넬 휠은 배터리만 떼다가 집이나 사무실에서 충전할 수 있다. 사용 중 모터가 고장 나면 모터만 택배로 보내 수리를 받으면 된다. 26인치 센티넬 휠의 무게는 8kg 정도지만 평소 일반 자전거로 활용할 때 모터와 배터리를 떼면 무게를 4kg 정도로 줄일 수 있다.

 이탈리아 업체 제후스에서 판매하고 있는 올인원 휠 '플라이클라이'
 이탈리아 업체 제후스에서 판매하고 있는 올인원 휠 '플라이클라이'
ⓒ 제후스

관련사진보기


하이코어는 지난 2012년 9월 모터 두 개를 합성해 출력을 높인 '듀얼 모터 시스템' 기술을 바탕으로 출발한 한양대 기술 자회사다. 이 기술은 센티넬 휠에도 적용돼 기존 전기 자전거보다 더 강한 출력을 낼 수 있다.

플라이클라이는 250W(와트), 코펜하겐 휠은 250W 또는 330W 모터 1개만 사용하는 반면, 센티넬 휠은 180W 모터 2개를 결합해 360W 출력을 낼 수 있다. 최대 속도는 25km/h, 한번 충전했을 때 최대 이동거리는 50km다. 또 블루투스를 이용해 스마트폰 연결할 수도 있다.

 하이코어에서 개발한 올인원 전기 자전거 바퀴 '센티넬 휠'
 하이코어에서 개발한 올인원 전기 자전거 바퀴 '센티넬 휠'
ⓒ 하이코어

관련사진보기


이태형 하이코어 전략본부장은 "기존 올인원 휠은 모터를 직접 개발해 제품을 양산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린 기존 모터 2개를 붙여 출력을 높였고 배터리를 탈착해 충전이 쉬운 게 장점"이라면서 "킥스타터에서 목표액을 채우지 못 하더라도 오는 8~9월 열리는 (세계 최대 자전거 전시회인) '유로 바이크 쇼'에 출품한 뒤 빠르면 올해 안에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중국 제조사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 편집ㅣ최은경 기자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뉴스게릴라와 함께 하는 팩트체크, '오마이팩트' 시즌2를 준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