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명칭변경 기자회견
 수미네와 문화연대 등이 27일 수원시청 앞에서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의 명칭 재논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문화연대와 민족예술인총연합회(아래 민예총) 등 전국 단위 문화단체와 언론·시민단체 등이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명칭을 변경하라'고 수원시를 압박했다. '수원 공공미술관 이름 바로잡기 시민네트워크(아래 수미네)'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27일 오후 수미네와 문화연대 등의 문화단체는 수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재벌기업의 아파트 상품명을 수원최초 공공미술관 명칭으로 사용하는 것에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며 명칭 재논의를 수원시에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수미네 회원과 문화연대 사무처장 등이 함께했다.

최준영 문화연대 사무처장은 "공공미술관에 아파트 상품명인 '아이파크'를 붙인 것은, '돈이면 다 된다'는 기업의 논리가 공공성을 훼손한 최초의 사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수원시가 왜 이같이 결정했는지 납득할 수가 없다"며 "원점에서 재검토할 때까지 문화연대도 힘을 보태겠다"라고 밝혔다.

양훈도 수미네 공동대표는 "수차례 수원시에 문제제기를 했음에도 한마디 대꾸도 없고, 초기에 현대산업개발과 어떤 협의를 했는지 정보 공개를 요청했는데, 그것도 공개하지 않았다"며 "수원시의 태도가 바뀌지 않으면 전국 문화단체와 힘을 모아 투쟁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시장 비서실 관계자가 항의서한을 대신 전달받고 있다.
 27일 수원시장 비서실 관계자가 수미네의 항의서한을 대신 전달받고 있다.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화성 앞에 아파트 브랜드인 '아이파크 미술관이 들어서는 것은, 세계문화유산인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 앞에 '스타벅스 미술관'이 들어서는 것과 같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혹자는 농심이 지어주면 '수원시립 새우깡 미술관', 진로가 지어주면 '수원시립 참이슬 미술관'이 되냐고 묻는다"며 '미술관 명칭을 변경해야 함을 강조했다.

요구사항도 적시했다. 요구사항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조례제정을 즉각 중단하라는 것 ▲수원시의회가 나서서 공공미술관 건립문제와 관련, 수원시의 일방적이고 불투명한 행정을 감시하라는 것 ▲수원시, 현대산업개발, 수원시의회, 시민사회의 토론을 거쳐 이름을 만들자는 것 등이다. 기자회견문에  문화연대와 민예총을 포함 총 58개 언론·시민·스포츠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항의서한 전달하러 시장실과 시의회 의장실 방문했지만...

기자회견 직후 이들은 요구사항이 적힌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시장실과 시의회 의장실을 방문했다. 시장실 문은 굳게 닫혀 있었고, 이들이 도착하자 염태영 시장 대신 비서실 관계자가 문을 열고 나와 항의서한을 받았다.

김진우 수원시의회 의장도 자리에 없었다. 시의회 의장실 관계자가 '사진 찍히는 것이 부담스럽다'며 항의 서한을 전달받지 않자 결국 주인 없는 빈 책상이 항의서한을  전달받았다. 

시립미술관 이름 반대 운동은 미술관 이름에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브랜드인 '아이파크'가 들어간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원시민·사회·문화단체를 중심으로 시작됐다.

수원시립미술관은 현대산업개발(주)이 수원 화성행궁 앞에 300억 규모의 미술관을 지어 수원시에 기부채납하기로 결정하고, 수원시와 지난 2012년 7월 MOU를 체결하면서 건립이 확정됐다. 2013년 12월 21일 기공식이 열리면서 건축공사가 시작됐다.

 주인없는 책상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27일 시민단체 관계자가 주인없는 수원시의회 의장 책상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현대산업개발이 미술관을 기부채납 하기로 한 것은, 2011년, 수원 권선구 권선동 일대에 7962세대의 아파트 단지를 건립하면서 개발이익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현대산업개발이 개발 이익을 환원하는 차원에서 수원시에 미술관을 지어서 기부채납하기로 한 것이다.

수원시는 지난 3월 25일, "현대산업개발과 이미 '아이파크'라 이름 짓기로 약속했고, 기부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수원시립미술관 이름을 '수원시립 아이파크 미술관'으로 확정해 오는 10월에 개관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그러자 수미네는 이날 오후 "2015년 3월 25일을 '수원문화 치욕의 날' 혹은 '세계문화유산 훼손의 날'로 선포한다"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수미네는 "가용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더욱 강고하게 공공미술관 이름 바로잡기 활동을 전개할 것을 결의한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지난 7일 수원시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관리 및 운영 조례안'을 입법예고하자 다음 날인 8일 '입법조례안 반대의견서'를 제출했다. 25일에는 미술관 앞에서 도시락을 먹으며 '아이파크 미술관 도시락 싸들고 말리기'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