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8대 대선 개표 위원검열 장면 선거관리위원 7인은 옆으로 나란히 않아 투표수를 검열한다. 위원장은 뒤 연단 위에 자리한다.
▲ 18대 대선 개표 위원검열 장면 선거관리위원 7인은 옆으로 나란히 않아 투표수를 검열한다. 위원장은 뒤 연단 위에 자리한다.
ⓒ 이완규

관련사진보기


18대 대선 개표상황표 1060매를 위원장 공표시간 순서대로 정렬해 보니 대부분 1~2분 간격으로 공표가 된 사실이 확인됐다.

투표구별로 수천 매의 투표지를 육안으로 확인, 심사해야 하기 때문에 1~2분 간격으로 위원검열을 거쳐 개표상황표를 공표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일각에서 18대 대선 개표 위원검열이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이다.

수천 매 육안으로 확인해야 하는데... 1~2분 간격 검열?

서울 강북구선관위 개표상황표 위원장 공표시각 수 천장이 넘는 투표용지를 불과 1분 간격으로 8인의 선거관리위원들이 각각 육안 확인, 심사해 공표하기는 불가능하다.
▲ 서울 강북구선관위 개표상황표 위원장 공표시각 수 천장이 넘는 투표용지를 불과 1분 간격으로 8인의 선거관리위원들이 각각 육안 확인, 심사해 공표하기는 불가능하다.
ⓒ 이완규

관련사진보기


공직선거법 178조 ③항은 득표수 공표에 대해 "출석한 선거관리위원 전원이 득표수를 검열하고 개표상황표에 서명하거나 날인하여야 한다"고 규정 돼 있다. 18대 대선 개표매뉴얼 위원검열 및 공표에 관한 내용에도 "심사집계부로부터 인계받은 투표구의 후보자별 득표수, 무효투표수 등을 검열하고 개표상황표에 서명 또는 날인함"으로 돼 있다.

위원검열은 8인의 선거관리위원이 옆으로 나란히 앉아 한 위원이 검열한 개표자료를 옆자리 위원에게 넘겨주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위원장이 검열해 개표상황표에 서명 또는 날인해 공표한다. 위원장 공표 시각은 개표상황표에 수기로 기록한다.

선거구별 개표상황표에 기록된 위원장 공표시각을 시간 순서대로 나열해 보면 한 투표구 개표상황표 공표 간격을 알 수 있는데, 한 투표구 공표가 된 후 다음 투표구 개표상황표 공표까지 걸린 시간이 결국 후보별 득표수를 위원들이 검열하는 데 걸린 시간이다.

서울 강북구선관위 지역 수유3동 제5투표구(투표수 2526표) 개표상황표 공표 시각은 2012년 12월 19일 오후 11시 33분이다. 그로부터 1분 뒤인 11시 34분에 수유2동 제3투표구 2972표를 공표했다. 이어 1분 뒤인 35분에는 송천동7투표구 2490표를 공표했다. 그리고 1분 뒤인 36분에는 송천동 제6투표구(2117표)와 삼각산동 제5투표구(2990표) 개표상황표 2장을 한꺼번에 공표했다.

이런 위원 검열은 서울 이외 지역도 마찬가지였다.

대구 달서구선관위는 135개 투표구 개표상황표가 평균 2분 간격으로 위원장 공표됐다. 1분 간격으로 공표된 투표구는 58개(43%)에 이른다.

전남 여수시선관위는 115개 투표구 중 92개(80%) 개표상황표가 2분 간격으로 공표됐다. 이 중67개(58.2%)는 1분 간격 이내 공표됐다.

이렇게 개표상황표 공표 간격이 짧은 것은 결국 위원검열이 공직선거법대로 안된 것 아니냐는 기자 질문에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위원검열은 심사집계부로부터 인계받은 투표지 전부를 출석한 위원이 전부 육안으로 확인 심사해야 하는 것은 맞다"며, 선관위에서는 "위원검열 방법과 관련 개선방안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1060개 개표상황표 공표시각 분석 1060개 개표상황표 중 630개(59.4%)는 2분 간격 이내 개표상황표를 공표했다. 이 중 1분 이내 공표한 곳은 428개(40%)에 이른다.
▲ 1060개 개표상황표 공표시각 분석 1060개 개표상황표 중 630개(59.4%)는 2분 간격 이내 개표상황표를 공표했다. 이 중 1분 이내 공표한 곳은 428개(40%)에 이른다.
ⓒ 이완규

관련사진보기




태그:#대선개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