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소수자와 인권활동가 등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6일 오전 11시경부터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박원순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성소수자와 인권활동가 등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6일 오전 11시경부터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박원순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 안홍기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소수자 차별금지 내용을 담은 서울시민 인권헌장 선포를 거부하자 성소수자와 인권활동가들이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농성에 돌입했다.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등 여러 인권단체 활동가 30여 명은 6일 오전 11시경 서울시청 1층 로비에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들어와 기자회견과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시청 건물 안 3층에서 '성소수자에게 인권은 목숨이다'라고 적힌 무지개색 대형 현수막을 펼치기도 했지만 시청 경비원들이 제지하고 현수막을 걷어냈다. 

이들은 박원순 시장 면담과 ▲ 성소수자와 대화할 것 ▲ 서울시민 인권헌장 공청회에서 성소수자 혐오 세력의 폭력에 책임을 묻고 이를 방관한 일을 사과할 것 ▲ 서울시민 인권헌장을 조속히 선포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성소수자와 인권활동가 등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6일 오전 11시경부터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박원순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성소수자와 인권활동가 등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6일 오전 11시경부터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박원순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 안홍기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지난 1일 서울시민 인권헌장을 반대하는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시장이 "성전환자에 대한 보편적인 차별은 금지돼야 하지만 동성애는 확실히 지지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일과 지난달 서울시민 인권헌장 시민공청회에서 헌장 반대 세력의 폭력을 적극적으로 막지 않은 일에 분노를 표시했다.

이어 "박원순 시장은 성소수자의 존재 자체를 찬성과 반대의 문제로 전락시켜 성소수자의 삶이 언제라도 부정당할 수 있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2011년 시장 당선 이후 단 한 번도 성소수자 단체의 면담 요구에 응한 바 없다"면서 "보수 기독교 단체와 혐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덕담을 나눌 시간에 성소수자를 만나지 못할 이유라도 있느냐"고 따졌다.

이들은 박 시장이 이같은 요구를 들어줄 때까지 농성을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농성 소식을 듣고 합류하는 이들이 점점 늘어 오후 5시 현재 100여 명에 이르고 있고, 시청 로비에서 밤을 샐 경우에 대비해 침낭 등 농성 용품도 준비중이다. 농성 현장 밖에선 이들과 같은 주장의 1인 시위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는 아직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다. 안준호 서울시 대변인은 6일 오후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그분들이 갑자기 농성을 시작하셨기 때문에 이미 확정돼 있는 시장 일정에 반영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만 밝혔다.

 성소수자와 인권활동가 등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6일 오전 11시경부터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박원순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을 지지하는 1인 시위도 농성현장 밖에서 이어지고 있다.
 성소수자와 인권활동가 등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6일 오전 11시경부터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박원순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을 지지하는 1인 시위도 농성현장 밖에서 이어지고 있다.
ⓒ 안홍기

관련사진보기




댓글7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