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글로벌 호갱.' 이명박(MB) 정부의 부실한 자원외교를 비꼬는 말입니다. MB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했던 자원외교는 천문학적인 공기업 부채만 남겼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손실만 수십조 원대에 이릅니다.

야당에서는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비리' 국정조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여당조차 '사자방 국조'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09년 3월 23일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했던 '라디오 국정연설'의 내용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금와서 돌이켜보면 타산지석·반면교사의 모범이 될 만한 말입니다.

☞ '글로벌 호갱' MB 자원외교 관련 기사들

"이거 딜 할때 브로커 있나?" 이사회도 의심한 MB 자원외교
"자원3사, 이자만 12조 4600억원, 사기 당한 게 아니라면 검은 거래"
자원3사, 10년 부채이자 12조↑ 30억 로또 1등, 4천번 당첨금액
광물공사 이사마저 "결국 정부가 속이는 거잖아요"
노영민 의원 "MB정권 실세들이 자원외교 직접 추진"




태그:#MB
댓글3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인포그래픽 뉴스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