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8일, 가깝게 지내는 사람들과 오대산국립공원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오대산국립공원은 우리나라 가장 울창한 산림으로 동식물이 다양하고, 신라 때의 고찰인 상원사와 월정사를 비롯하여 국보와 보물을 소장한 사적과 문화재가 많다. 또 상원사계곡·청학천계곡·구룡폭포·세심폭포·상팔담·만물상·십자소·학소대 등 자연경관이 아름답다.

아침 7시 집을 출발한 애마 QM5가 중부고속도로를 신나게 달린다. 하지만 호사다마라고 영동고속도로에 들어서자 나들이 차량들로 꽉 막혀 가다 서다를 반복해 답답하다. 진부IC를 빠져나온 후 6번 국도를 달려 처음 도착한 곳이 평창군 진부면에 있는 월정사다.

월정사
 월정사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오대산국립공원의 월정사(月精寺)는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의 본사로 자장이 당나라에서 돌아온 643년 문수보살의 진신을 친견하고자 창건했다. 일주문에서 시작되는 1㎞의 전나무 숲길이 유명하다. 문화재로는 석가의 사리를 봉안하기 위하여 건립한 팔각구층석탑(국보 제48호), 약왕보살상으로도 불리며 팔각구층석탑을 향하여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석조보살좌상(보물 제139호), 월정사를 수시로 찾아 몸과 마음의 병을 치유하고자 했던 세조가 절 건물을 크게 고치고 내린 상원사 중창권선문(보물 제140호) 등이 있다.

마침 불교문화를 체험해볼 수 있도록 월정사를 문화공간으로 개방하는 오대산불교문화축전이 열리고 있어 절 안이 시끄럽다. 한 바퀴 둘러보고 오랜만에 상원사의 동종(국보 제36호)을 보려고 월정사에서 8.3㎞ 거리에 있는 상원사로 향한다. 상원사로 이어지는 길은 높은 경지의 깨달음을 얻은 사람만 드나드는 비밀통로인 듯 길가로는 울창한 나무숲, 물가로는 천년의 길 선재길이 이어진다. 오대산의 최고봉인 비로봉(1563m) 방향에 휴일 나들이객이 얼마나 많으면 국립공원관리사무소 직원들이 상원사를 4.5㎞ 남긴 지점에서 차량진입을 막는다.

월정사에서 나와 30여㎞ 거리의 소금강계곡으로 향한다. 대관령 옛길처럼 꼬불꼬불 6번 국도를 달리면 해발 960m에 위치한 진고개정상휴게소를 지난다. 주변의 단풍이 아주 곱게 물든 휴게소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며 노인봉(1338,m)에 올랐다가 소금강계곡으로 내려갈 산악회원들로 붐빈다. 고개를 넘어 동쪽 바다를 향해 달라다가 소금강입구삼거리에서 오른쪽 소금강길로 접어들어 소금강계곡주차장에 도착한다.

무릉계 지나 십자소로
 무릉계 지나 십자소로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십자소
 십자소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소금강(명승지 제1호)은 지리적으로 오대산의 동쪽 기슭에 자리 잡았고, 맑은 폭포·수려한 기암괴석·빼어난 풍광이 작은 금강산 같다고 하여 소금강(小金剛)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예로부터 강릉소금강 또는 명주소금강으로 불려왔고, 학이 날개를 편 형상이라 하여 청학산(靑鶴山)으로도 불린다.

노인봉에서 맑은 물이 흘러 내려오는 버스정류장 옆 개울을 따라 향토음식점이 즐비하다. 이곳에서 점심을 먹고 오대산국립공원 소금강관리사무소를 지나니 소금강 표지석이 기다린다.

소금강계곡의 입구에 들어서자 산 전체가 홍조를 머금은 듯 단풍으로 물들었다. 계곡에 많은 산복숭아와 산벗나무가 꽃이 피는 봄철에는 무릉도원과 같다는 무릉계(武陵溪)를 지나 오솔길을 따라간다. 완만한 산길을 걷다 문득 아래쪽 풍경을 바라보면 깎아 세운 절벽 밑에 十자 모양의 소(沼) '십자소(十字沼)'가 나타난다. 열십자로 물길이 난 기묘한 모양의 십자소는 얼마나 수심이 깊은 지 파랗다 못해 검은 빛을 띠었다. 나뭇가지들이 모습을 감추지만 물과 바위가 단풍과 어우러지며 색다른 풍경화를 연출한다.

연화담 지나 금강사로
 연화담 지나 금강사로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금강사
 금강사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산이 깊어질수록 눈길 닿는 곳마다 비경이요 절경이다. 물길을 거슬러 올라가면 하얀 포말을 만들며 암반을 휘돌아 흐르는 소금강계곡의 속살이 그대로 드러난다. 십자소에서 연화담까지는 명승지 1호에 어울리게 바위 위를 미끄러지듯이 흐르거나 작은 굴곡을 만나 폭포를 만드는 물길이 길게 이어진다.

옛날 관음사에 있던 스님들이 연꽃을 띄우며 놀았다는 연화담(蓮花潭) 전망대가 길옆에 있다. 연화담은 맑은 계류가 암반을 미끄러져 푸른 담을 이루는데 작은 폭포에서 떨어진 물줄기의 일렁임이 연꽃을 닮아 연화담이라는 이름이 지어졌고, 옛날 7선녀가 이곳에 내려와 목욕을 하고 오른쪽 화장대(명경대)에서 화장을 하고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이 전해온다.

소금강 내의 유일한 사찰 금강사 앞 약수터에서 목을 축이고 잠시 쉬면서 계곡을 보면 큰 바위에 율곡 이이가 썼다는 소금강(小金剛)이란 글씨가 새겨져 있다. 주변에 전봇대처럼 쭉쭉 뻗은 금강송이 많아 소나무 향이 짙다.

식당암
 식당암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조금 더 오르면 50여 평 넓이에 100여 명이 동시에 앉을 수 있는 너럭바위 식당암(食堂岩)이 있다. 단풍구경 나온 사람들로 넘쳐나는 식당암은 율곡 이이가 청학산기(靑鶴山記)에 '겨우 머리를 숙이고 걸어서 석문에 들어서니 그 경색이 더욱 기이하여 황연히 딴 세계였다. 사방을 두루 돌아보니 모두 석산이 솟아 있고 푸른 잣나무와 키 작은 소나무가 그 틈바구니를 누비고 있었다'고 묘사했다. 신라의 마지막 왕자인 마의태자가 잃어버린 나라를 되찾고자 군사를 훈련시키면서 밥을 지어 먹었다는 전설이 전해온다.

구름다리 지나 구룡폭포로
 구름다리 지나 구룡폭포로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구룡폭포
 구룡폭포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식당암에서 구름다리를 지나며 오색단풍이 만든 자연풍경과 벗하다보면 소금강의 백미인 구룡폭포(九龍瀑布)가 웅장한 자태를 드러낸다. 구룡폭포는 크고 작은 아홉 개의 폭포와 소가 이어지는데 등산로에서 볼 수 있는 것은 가장 아래에 자리한 8폭과 9폭이다. 거대한 암반을 타고 힘차게 쏟아지는 폭포수가 소금강 계곡이 떠나갈 듯 천둥소리를 내는데 구룡호에서 나온 아홉 마리의 용이 폭포 하나씩을 차지하였다는 전설이 전해온다.

소금강계곡 상류의 가을 풍경
 소금강계곡 상류의 가을 풍경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구룡폭포에서 나와 소금강계곡 상류의 가을 풍경을 구경하며 갖가지 형상을 지니고 있는 만물상과 선녀들이 하늘에서 내려와 목욕을 했다는 선녀탕을 향하여 발걸음을 재촉하였지만 입산통제 시간이 되었다. 거인상, 귀면암, 이월암, 촛대석 등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는 만물상을 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며 왔던 길을 되돌아 주차장으로 갔다.

늘 그렇듯 계획대로 되지 않는 게 여행이다. 하루짜리 장거리 여행은 여행지에 머무는 시간이 부족하다. 행복도 주어진 환경에 맞춰 누리면 된다. 일행들이 즐거워하고 만족해하는데 뭘 더 바랄 것인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제 블로그 '추억과 낭만 찾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