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5일 오후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에서 진행된 증거보전 절차에서 나온 ‘[선내 여객구역 작업예정 사항] - 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문건. 침몰된 세월호에 약 2개월간 있다가 인양된 노트북PC의 데이터를 복원, 파일들을 법정에서 열어 확인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25일 오후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에서 진행된 증거보전 절차에서 나온 ‘[선내 여객구역 작업예정 사항] - 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문건. 침몰된 세월호에 약 2개월간 있다가 인양된 노트북PC의 데이터를 복원, 파일들을 법정에서 열어 확인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 안홍기

관련사진보기


국가정보원이 세월호 업무용 노트북에서 복구한 '국정원 지적사항' 문건 내용 100개 항목 중 4개 항목만 그런 지적을 한 사실을 인정했다. 국정원은 이런 내용이 담긴 입장문을 27일 오후 늦게 보도자료 형식으로 배포했다. 국정원이 문제의 문건과 관련해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하지만 나머지 96개 항목에 대해서는 여전히 "국정원과 전혀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국정원 지적사항' 문건으로 촉발된 국정원의 세월호 증개축 및 운항 개입 의혹을 질의하기 위해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2개월만에 세월호에서 인양된 노트북에서 나온 '국정원 지적사항' 문건
야당, '세월호 국정원 지적사항' 문건 정보위 개최 요구

국정원은 2차 입장문에서 "인천해양항만청·항만공사·해운조합 등과 합동으로 (2013년) 2월 26~27일간 세월호를 방문하여 미비점 등을 점검한 사실이 있다"고 인정했다. 이어 "당시 현장에서 기관별로 소관사항에 대해 언급하였고, 국정원도 세월호 가족대책위에서 공개한 100개 항목 중 4개 항목(15~18번)인 ▲ 보안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CCTV 추가 신설(브릿지 LIFERAFT 2곳·트윈테크 2곳) ▲ 비상시에 대비 객실 내 일본어 표기 아크릴판 제거 ▲ 탈출방향 화살표 제작 및 부착을 보안 및 대 테러상 개선 필요사항으로 언급한 바 있다"고 밝혔다.

2차 입장문이 1차 입장문과 비교해 진전된 점은 시점과 항목이다. 국정원은 지난 25일 관련 의혹이 처음 제기되자 긴급히 발표한 1차 해명에서 "국정원은 구 국토해양부(현 해양수산부) 요청(2013년 2월 20일)으로 세월호의 국가보호장비 지정을 위해 3월 18~20일 '보안측정'을 실시했으며, 그 결과를 4월 11일 해양수산부(비상계획관)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정원 지적사항' 문건은 2013년 2월 26일 작성해 하루 뒤인 27일 최종 수정한 것이어서, 보안측정을 실시했다는 3월 18~20일과 맞지 않았다.

결국 국정원은 이틀 뒤 발표한 2차 해명에서 2월 26~27일 세월호 방문 점검을 인정했다. 해명에 따르면, 보안측정 접수는 2월 20일이고 실시는 3월 18~20일이지만, "사전준비의 일환"으로 2월 26~27일 세월호를 방문했다는 것이다.

또 2차 해명에서는 국정원 지적사항은 4개 뿐이라며 15~18번을 구체적으로 지목했다. 1차에서는 뭉뚱그려 표현했을 뿐 구체적인 항목은 지목하지 않았다.

100개 항목 중 4개만 관련 있는데 국정원 지적사항?

하지만 국정원은 "'직원 휴가계획서', '작업수당 보고서 제출' 등 나머지 사항들은 유관기관에서 제기한 사항 및 세월호 자체설비 공사와 관련된 내용으로 국정원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결국 국정원은 100개 항목 중 96개 항목은 자신들과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100개 항목 중 단 4개 만이 국정원이 지적했던 것이고 나머지는 다른 유관기관 지적 및 자체설비 공사와 관련된 내용이라면 문건 제목이 왜 '국정원 지적사항'인지 의문이다. 100개 항목에는 유관기관 분류 표시가 전혀 없으며, 특히 국정원에서 지적했다는 15~18번에도 특별한 표시가 별도로 되어 있지 않다.

국정원이 자신들과 관련이 없다는 96개 항목에는 세월호 사무부와 조리부의 휴가계획서 제출과 작업수당 보고서 제출 지시, 자판기 설치 여부, 분리 수거함 및 재떨이 위치 선정, 심지어 샤워기 헤드의 이물질 제거작업까지 포함돼 있다. 이 때문에 세월호 참사 가족 단체들은 "국정원이 세월호의 실제 소유주이거나 운항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정원 지적사항' 문건은 침몰한 세월호에 약 2개월간 있다가 인양된 노트북의 데이터를 복원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나온 문건이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00년부터 오마이뉴스에 몸담고 있습니다. 그때는 풋풋한 대학생이었는데 지금은 두 아이의 아빠가 됐네요. 현재 본부장으로 뉴스게릴라본부를 이끌고 있습니다. 궁금하신 점 있으면 쪽지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