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와 (사)우리겨레하나되기대전충남운동본부는 21일 오전 대전역 서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의 집단자위권 보유'와 '한미일 해상훈련 실시'를 규탄했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와 (사)우리겨레하나되기대전충남운동본부는 21일 오전 대전역 서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의 집단자위권 보유'와 '한미일 해상훈련 실시'를 규탄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 통일단체들이 일본의 집단자위권 보유와 한미일 해상훈련 실시를 규탄하면서 훈련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와 (사)우리겨레하나되기대전충남운동본부는 21일 오전 대전역 서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반도와 동아시아 전쟁위험을 부추기는 한미일 해상훈련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1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되는 한미일 해상훈련은 '인도적 차원의 구조훈련'이라고 포장되어 있지만, 실제는 핵추진 항공모함인 '조지워싱턴호'까지 입항하고, 세계 4위의 해군력을 가진 일본 해상 자위대 200여 명이 참가하는 군사작전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일본이 평화헌법을 위반하면서까지 '집단자위권 보유'를 결정, 노골적으로 군사대국화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일이 제주도와 동해 앞바다에서 합동훈련을 하는 것은 남북관계 악화는 물론, 동아시아 평화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는 것.

특히, 일본의 집단자위권 보유는 한미일 군사동맹으로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려는 미국의 이해관계에 맞아 떨어지는 속셈이라면서, 이런 상황이 강화될 경우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신냉전시대가 불가피하게 되고, 유사시 한반도는 두 세력 간의 전쟁터가 될 수 있다는 게 이들의 우려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120년 전 대한제국을 침략했던 일본 군대가 다시 우리 앞바다에 몰려오고 있다"며 "제주도와 동해 앞바다에서 실시되는 '한미일 해상훈련'은 국민들의 반대여론에도'한일 군사동맹'을 추진해서 '한미일 군사동맹'을 완결하겠다는 위험천만한 의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 아시안게임에 북측이 큰 규모의 선수단과 응원단을 보내기로 결정하면서 남북 관계 개선에 긍정적인 분위기가 만들어지는 중에, 예정에도 없던 '한미일 해상훈련'을 진행하는 것은 자칫 남북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며 "대체 그 의도가 무엇인지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 일본은 동북아시아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자위권 보유를 철회할 것 ▲ 박근혜 정부는 한미일 동맹을 앞세운 군사 훈련을 중단하고 남북관계 개선에 나설 것 ▲ 정부는 한일 군사동맹의 다른 이름인 '한미일 정보공유MOU'를 체결하지 말 것 ▲ 미국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 한일 군사동맹을 강요하지 말 것 등을 촉구했다.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이영복 우리겨레하나되기대전충남운동본부 공동대표는 "일본의 군국주의가 부활하고 있고, 한반도에는 전쟁의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다"며 "이러한 시기에 박근혜 정부는 오히려 한반도 전쟁위기를 부추기는 한미일 군사훈련에 동참하는 어처구니가 없고 한심한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원용철 대전충청 평통사 공동대표도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는 한반도와 동북아를 전쟁의 위험 속으로 몰아넣는 것으로, 일본은 한미일 군사동맹이라는 이유로 유사시 한반도 군사력 파병이라는 오랜 침략야욕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된다"며 "따라서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에 동조하는 한미일 해상훈련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