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북한이 평양의 아파트(살림집) 붕괴 사고가 발생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이에 대해 고위 간부들이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했다고 발표했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지난) 13일 평양시 평천구역의 건설장에서는 주민들이 쓰고 살게 될 살림집 시공을 되는대로 하고 그에 대한 감독 통제를 바로 하지 않은 일군들의 무책임한 처사로 엄중한 사고가 발생하여 인명피해가 났다"고 보도했다.


이어 "사고가 발생한 즉시 국가적인 비상대책기구가 발동되어 생존자들을 구출하고 부상자들을 치료하며 사고현장을 정리하기 위한 긴장한 전투가 벌어졌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7일 사고 현장에서 최부일 인민보안부장, 선우형철 인민내무군 장령(장성) 등 고위 간부들이 유가족과 평천구역 주민을 만나 위로와 사과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통신은 "최부일 인민보안부장은 이번 사고의 책임은 조선로동당의 인민 사랑의 정치를 잘 받들지 못한 자신에게 있다고 하면서 인민의 생명 재산에 위험을 줄 수 있는 요소를 제때에 찾아내고 철저한 대책을 세우지 못하여 상상도 할 수 없는 사고를 발생시킨 데 대하여 반성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최 인민보안부장은 인민들 앞에 지은 이 죄는 무엇으로써도 보상할 수 없으며 용서받을 수 없다고 하면서 그는 유가족들과 평양 시민들에게 거듭 심심히 사과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이어 "리영식 평천구역당위원회 책임비서는 사고현장에서 피해자들을 직접 목격하면서 가슴이 통째로 무너져내리는 것만 같았다"며 "당에서 그토록 아끼고 사랑하는 인민들의 귀중한 생명을 지켜주지 못한 자책감으로 하여 머리를 들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제1비서 "밤 지새우며 만사를 제쳐놓고 구조하라"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붕괴 사고에 대해 김정은 제1비서도 보고를 받은 사실을 전하며 "너무도 가슴이 아프시어 밤을 지새우시며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 일군들이 만사를 제쳐놓고 사고현장에 나가 구조전투를 지휘하도록 하시었을 뿐 아니라 피해를 하루빨리 가시도록 구체적인 가르침을 주었다"고 김수길 평양시당 위원회 책임비서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김수길 책임비서는 "지금 온 평양시민들이 유가족, 피해자들과 슬픔을 함께 나누고 있으며 피해자 가족들의 생활을 안착시키고 새 보금자리를 마련해주기 위한 당과 국가의 강력한 긴급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다고 하면서 모두가 슬픔을 이겨내면서 용기를 내어 일어설 것을 호소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보도에서 붕괴 사고로 인한 정확한 사상자 수나 피해 규모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국가적인 비상대책기구', '상상할 수 없는 사고' 등 보도 문구로 미루어 보아 상당한 규모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사고로 추측된다.


이와 관련 <연합뉴스>는 "정부 관계자는 이날 '지난 13일 오후 평양시 평천구역 안산1동의 23층 아파트가 붕괴됐다'며 '북한에서는 건물 완공 전에 입주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이 아파트에도 92세대가 살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아파트 붕괴로 상당한 인원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제관계 전문 기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동 행정대학원 외교안보 석사 5학기 마침. 지역 시민운동가 및 보안전문가 활동. 현재 <시사저널>, 국제문제 칼럼니스트, <민중의소리> 국제관계 전문기자 등으로 활약 중.